한미약품 ‘랩스트리플’, NASH 타깃 핵심 간 섬유화 개선 효과
한미약품 ‘랩스트리플’, NASH 타깃 핵심 간 섬유화 개선 효과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3.06.23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24일 오스트리아 EASL서 연구성과 2건 포스터 발표
한미약품이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분야에서 우수한 약물 경쟁력을 토대로 글로벌 제약바이오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한미약품은 21일부터 24일까지(현지시각)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유럽간학회(EASL)에 참가해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 혁신신약으로 개발 중인 ‘랩스트리플아고니스트(LAPSTriple agonist, 이하 랩스트리플, 일반명:efocipegtrutide)’의 연구 결과 2건을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발표한 연구는 NASH 치료의 핵심지표 중 하나로 꼽히는 ‘간 섬유화’를 직접적으로 개선한 효능을 평가한 결과여서 관심이 집중됐다. 현재 다양한 치료 후보물질들이 임상 개발 단계에 있으나 간 섬유화 개선에서는 뚜렷한 효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랩스트리플은 GLP-1 수용체, 글루카곤 수용체 및 GIP 수용체를 모두 활성화하는 삼중작용 바이오 혁신신약으로, 다중 약리학적 효과를 토대로 NASH 환자의 지방간과 간 염증, 간 섬유화 등 복합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이다.

이번 학회에서 한미약품은 지방간을 수반하지 않는 다양한 간 섬유화 동물 모델에서 랩스트리플의 직접적인 간 염증 및 간 섬유화 개선 효능을 재현적으로 확인한 연구결과를 잇달아 발표했다. 랩스트리플의 효과를 다양한 인크레틴 유사체(GLP-1, GLP-1/GIP)들과 비교했을 때 간 섬유화 개선에서 다른 인크레틴 유사체 보다 차별화된 효능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IDMC(독립적 데이터 모니터링 위원회)는 현재 진행 중인 랩스트리플의 글로벌 임상 2상 중간 결과를 토대로 ‘계획 변경없이 지속 진행’하라고 권고하는 등 개발에 탄력이 붙고 있다. 한미약품은 현재 간 생검으로 확인된 섬유증을 동반하는 NASH 환자들을 대상으로 위약 대비 랩스트리플의 치료 유효성, 안전성, 내약성 등 확인을 위한 후기 임상 2상을 미국과 한국에서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간에 직접 작용하는 LAPSTriple agonist는 다른 후보물질 보다 우수한 간 섬유화 개선 효능을 보여주고 있다”며 “향후 30조원대 글로벌시장 형성이 예측되는 NASH 영역에서 랩스트리플이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개발에 회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