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우주항공용 반도체 기술개발 추진
산업부, 우주항공용 반도체 기술개발 추진
  • 최준 기자
  • 승인 2024.04.09 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용 통신반도체 기술개발에 5년간 300억원 투자
산업통상자원.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차세대 항공기에 활용되는 고용량, 고신뢰도를 요구하는 초고속 통신 반도체 개발을 위해 올해부터 총 300억원 규모의 차세대 우주항공용 고신뢰성 통신네트워크 반도체 기술개발사업을 신규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과제는 지난해 4월 글로벌 우주항공 기업 보잉과 산업기술기획평가원과 산업기술진흥원 간 양해각서(MOU) 체결을 바탕으로 추진됐다.

정부는 동 사업을 통해 해외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우주항공용 통신네트워크 반도체에 대한 핵심IP→설계→파운드리→실증·테스트 등 일련의 국내 항공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하고, 글로벌 우주항공 업체와의 연계를 통해 해외 수요 공급망 편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기존 모바일, 데이터센터, 가전 등 중심의 시스템반도체에서 우주항공 분야로의 국내 반도체기술 역량 저변 확대를 통해 진정한 우주항공 강국 도약과 국내 반도체 산업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