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해태, 대전에서 임직원들의 전통음악 공연 개최
크라운해태, 대전에서 임직원들의 전통음악 공연 개최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11 16: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동아리서 익힌 전통음악의 아름다움 전해
11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열린 ‘제1회 크라운해태 한음회’ 대전공연에서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 국악동아리 ‘꿈을 굽는 사물놀이’팀이 ‘영남사물놀이’를 공연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11일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열린 ‘제1회 크라운해태 한음회’ 대전공연에서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 국악동아리 ‘꿈을 굽는 사물놀이’팀이 ‘영남사물놀이’를 공연하고 있다. 사진=크라운해태제과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크라운해태제과는 11일 대전 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제1회 크라운해태 한음공연’을 개최했다. 사내 국악 동아리에서 활동하는 임직원 160명이 펼친 전통음악 공연으로 지역 고객들을 초청한 고객감사 공연으로 열렸다.

2012년 제8회 창신제 공연에서 판소리 사철가 떼창 이후 자발적으로 구성된 5개 국악 동아리 회원들이 준비한 공연이다. 임직원들은 자신이 원하는 동아리에 가입해 전문 강사의 강습을 받고 익혀 정식 무대에 올랐다. 회사에는 ▲종묘제례일무(팔풍의 몸짓) ▲가곡(정가네) ▲판소리(판판세) ▲민요(민들래 합창단) ▲사물놀이(꿈을 굽는 사물놀이) 등 5개 동아리가 활동 중이다.

이날 열린 대전공연은 직원 40명으로 구성된 종묘제례일무 보태평지무(희문)으로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이어 평시조 태산이 높다하되와 남창가곡 우편 봉황대상이 공연되고, 판소리 인생백년과 사랑가가 떼창으로 불려졌다. 이어 민요 아리랑과 뱃노래와 영남 사물놀이가 공연되고, 종묘제례일무 정대업지무(영관)로 마무리됐다.

크라운해태제과가 매주 일요일 개최하는 영재한음(국악)회에 출연하는 화동정재 예술단(향발무 아박무 합설)과 춤빛무용단(진도북춤)도 함께 공연해 관객들에게 아름다운 전통문화의 향연을 전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