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일본 신용평가기관 JCR서 신용등급 획득
대우건설, 일본 신용평가기관 JCR서 신용등급 획득
  • 최준 기자
  • 승인 2024.04.12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등급 기반 일본계 은행 대출약정 확대
대우건설 본사 사옥.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 본사 사옥. 사진=대우건설

[이지경제=최준 기자] 대우건설이 일본의 메이저 신용평가기관중 하나인 JCR에서 신용등급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대우건설은 글로벌 건설사로의 입지를 확고히 하는 한편 중동과 싱가포르에 이어 일본 금융시장에서의 자금조달도 탄력을 받게 됐다.

JCR은 일본의 R&I사와 함께 일본 내 양대 신용평가사로 인정받고 있다. 현재 일본 내 신용등급을 부여받은 기업체의 60% 이상을 평정하고 있고 일본 신용평가기관 중 미국, 유럽연합, 영국에서 인증을 받은 유일한 곳이다. 

대우건설은 올해 초부터 JCR과 평가절차를 진행했다. 3월 초에는 JCR 평가위원들이 대우건설 본사 및 현장을 방문해 대우건설이 추진 중인 사업 및 재무현황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으며, 이달 11일자로 대우건설에 A-/Stable(안정적)의 등급을 부여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JCR 신용등급과 국내 신용평가사 등급 간에는 2 notch(노치) 차이가 나는 것이 일반적인데, 대우건설은 1 notch 차이를 기록했다”며 “회사의 글로벌 경쟁력과 균형 있는 사업포트폴리오가 주효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일본 신용평가기관 평정을 통해 일본계 은행과의 대출약정 확대, 금융조건 개선 등을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건설사가 일본 JCR로부터 신용등급을 획득한 것은 이번이 최초”라며 “회사의 강점인 국제 금융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자금조달 루트를 다각화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