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너시스BBQ, 지난해 매출액 4765억원...전년比 12.8% 증가
제너시스BBQ, 지난해 매출액 4765억원...전년比 12.8% 증가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12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리브유 가격 폭등…부담 완화 위해 본사가 인상요인 최대한 억제
올해 자사앱 중심 프로모션 강화, 신제품 개발 등으로 성장 이끌 계획
사진=제너시스BBQ
사진=제너시스BBQ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제너시스BBQ는 단독기준 2023년 매출 4731억원, 영업이익 553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2023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4188억원 대비 12.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641억원에서 13.7% 감소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도 11.7%로 3.6%p 하락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하락은 원재료 가격 상승에 기인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닭고기 가격 상승과 밀가루 등 원부자재 가격이 상승했으며, 특히 세계 올리브유 가격이 가뭄과 냉해 등 자연재해가 발생하면서 급속도로 올라 수익성이 악화됐다는 것이다.

BBQ가 2005년부터 도입하여 사용해온 올리브오일은 올리브 최대 산지인 스페인 등 지중해 연안에서 2년 연속 가뭄 등 기상 이변이 발생하면서 올리브 수확량이 급감하고, 가격은 폭등했다.

국제올리브협회(International Olive Council)에 따르면 스페인 남부산 비정제(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 가격은 3월 말 기준 톤당 8645유로(93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5% 오른 상황으로 여전히 극도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올리브 오일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했지만, BBQ는 2022년 5월 이후 공급가를 인상하지 않으며 모두 본사차원에서 인상요인을 부담하는 등 상생을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최고 매출 달성은 고객과 패밀리를 위한 동반성장 전략과 새로운 마케팅 전략 등을 발표하면서 발생했다.

또한 코로나 펜데믹 이후 오프라인 매장에서 ‘치맥’을 찾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송리단길, 청계천, 울산, 부산 등 핫한 핫플레이스 상권에 치킨뿐 아닌 플레터, 하이볼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크로스오버 형태의 매장을 오픈하여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줬다.

이에 BBQ의 글로벌 성장세와 하늘길이 열리면서 K-푸드를 맛보기 위해 해외 관광객들이 핫플레이스 상권을 찾는 비중이 증가하면서 오프라인 대형매장들의 매출 견인도 눈에 띈다.

특히 천연 재료와 향신료 등을 넣어 리뉴얼 출시한 양념치킨이 헬시플레저(Healthy Pleasure) 등 건강한 식습관에 관심 높은 2030세대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매출 견인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BBQ 글로벌 사업은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BBQ가 진출한 해외 판매액이 전년대비 66% 증가하는 등 사상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미국 판매액이 90% 가까이 증가해 글로벌 성장을 견인했다.

BBQ는 지난해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Nation's Restaurant News)가 발표한 '미국 내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기록한 외식 브랜드'로 선정되었으며, 3년 연속 순위권에 진입한 브랜드는 해외 진출한 한국 브랜드로는 BBQ가 유일하다.

올해 초에는 미국 푸드 전문 매거진 ‘테이스트 오브 홈(Taste of Home)’이 뽑은 '최고의 후라이드 치킨'으로 소개되는 등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제너시스BBQ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사업 강화, 새로운 소비시장 개척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패밀리와의 상생을 더욱 확대하는 한 해가 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