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서울우유 ‘A2+ 우유 출시회’...낙농산업의 새로운 발걸음
[현장] 서울우유 ‘A2+ 우유 출시회’...낙농산업의 새로운 발걸음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15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제품 론칭...A2+ 우유 통한 낙농 미래비전 발표
차세대 프리미엄 ‘A2 우유 생산 체제 전환’ 예고
사진=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A2+ 우유 출시회’에서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이 인삿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김선주 기자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이하 서울우유)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A2+(플러스) 우유 출시회’를 개최했다. 행사에서 서울우유는 신제품 론칭을 알리며 A2+ 우유로의 낙농 미래 비전을 선포했다.

먼저 문진섭 서울우유 조합장은 “오늘 이 자리를 통해 A2+ 우유를 선보이며 미래를 향해 한 걸음 앞서 가려고 한다”며 “인공적인 것이 아닌 좋은 원유를 더 좋게, 원유 자체를 변화시키겠다”고 인삿말을 전했다.

서울우유는 ‘우유로 세상을 건강하게’라는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신제품 A2+ 우유를 선보였고, ‘좋은 우유를 더 좋게, 서울우유답게’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는 2030년까지 A2 원유 비율을 100% 교체하는 것을 1차 목표로, 올해 말까지 일평균 약 1900톤의 원유 중 3%인 50톤을 A2 우유로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서울우유 조합원의 모든 목장에서 A2 원유가 생산될 수 있도록 전 라인을 A2 우유로 전환한다.

‘A2+ 우유’는 A2 전용목장에서 분리∙집유한 100% 국산 A2 우유에 서울우유의 차별화된 핵심 가치인 체세포수 1등급, 세균수 1A 원유를 강조하는 한편 EFL공법까지 플러스한 프리미엄 우유다. 사진=김선주 기자

이번 새롭게 출시된 ‘A2+ 우유’는 A2 전용목장에서 분리∙집유한 100% 국산 A2 우유에 서울우유의 차별화된 핵심 가치인 체세포수 1등급, 세균수 1A 원유를 강조하는 한편 EFL(Extended Fresh Life) 공법까지 플러스한 프리미엄 우유다. 현재 국산 우유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혁신 제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축사에서 “A2+ 우유는 시장 확대와 더불어 소비자에 선택권을 넓혀주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출시회에서 서울우유 최경천 상임이사는 비전 발표를 통해 “저출산 및 고령화, 점차 증가하고 있는 수입산 멸균유에 대비해 A2+ 우유가 좋은 해답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서울우유는 A2+ 우유로의 전면 전환을 통해 프리미엄 우유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함으로써 우유로 세상을 건강하게 한다는 기업이념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인의 유당불내증에 관한 논문 결과와 함께 A2 단백질이 모유의 단백질 구조와 비슷해 글루타치온 생성을 촉진시킨다고 설명했다. 환원된 형태의 글루타치온은 활성 산소를 환원시켜 세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김나영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는 A2+ 우유가 소화개선에 미치는 유효성 및 안정성 평가를 위한 비교 시험에 대해 발표했다. 우유 섭취 후 불편감이 있는 자가 A2 우유를 섭취했을 때와 대조식품과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한 것이다. GSRS 및 소화불편감 설문, 분변 지표, 혈액 염증 지표, 배변 횟수 및 형태 등을 시험 항목으로 삼았다. A2+ 우유는 우유 소화력이 좋지 않은 소비자도 비교적 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이다.

A2+ 우유 광고모델로 발탁된 박은빈 배우는 “어릴 때부터 좋아했던 브랜드답게 예약판매 때 개인적으로 15병을 구매했고, 하루에 2병씩 마시는 중이다. 속이 편하고 깔끔하다”고 밝혔다.

이날 출시회엔 신제품 A2+ 우유의 공식 출시를 알림과 동시에 A2+ 우유 시음회, 포토 행사 등의 이벤트가 진행됐으며, 배우 박은빈 씨, TV광고 아역모델, 홍석구 농림축산식품부 사무관, 김나영 서울대 교수, 이홍구 건국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임흥열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