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창립 60주년…노사 합동 페스티벌 개최
대한항공 노조 창립 60주년…노사 합동 페스티벌 개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15 1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합동 ‘한마음페스티벌’ 개최…임직원·가족 2천300여명 참석
대한항공 노조 창립 60주년 기념 ‘한마음페스티벌’을 본 행사에 앞서 참석한 임직원 및 가족들과 내빈이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노조 창립 60주년 기념 ‘한마음페스티벌’을 본 행사에 앞서 참석한 임직원 및 가족들과 내빈이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대한항공은 이달 13일 경기 고양시 한국항공대학교 대운동장에서 노조 창립 60주년 기념 ‘한마음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트롱거 투게더’ 슬로건으로 열린 행사에는 임직원 및 가족 2300여명이 참석해 결속력을 다졌다.

이 자리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행사 축사를 통해 노사 화합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우 사장은 “회사의 발전과 임직원 모두의 행복이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손을 맞잡은 건강한 노사관계가 대한항공 성장의 든든한 기반이 됐다”며 “오늘 한마음페스티벌을 계기로 아름다운 노사 상생과 화합의 문화가 더욱 공고해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매년 창립 기념일을 기념하며 노사 합동 걷기 대회를 개최해왔다. 올해는 60주년을 맞아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가족 참여 스포츠 경기 ‘칼(KAL)림픽’, 항공우주박물관 관람, 축하 공연, 경품 추첨 행사 등을 진행하며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축제를 성황리에 마쳤다.

대한항공 노조의 모태는 대한항공공사 시절인 1965년 발족한 전국연합 노동조합 항공지부다. 노조는 1969년 대한항공 창립으로 민영화된 이후에도 발전을 거듭했고,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이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