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뷰티 수출 가속화 전폭 지원...무역보험 1조원 공급
정부, K-뷰티 수출 가속화 전폭 지원...무역보험 1조원 공급
  • 임흥열 기자
  • 승인 2024.04.22 1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화장품 수출 역대 최대...산업부 수출현장지원단 아모레퍼시픽 방문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임흥열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이 22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를 방문해 K-뷰티 수출 현황을 점검하고, 국내 뷰티업계의 수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국내 화장품 수출은 올해 1분기 23억 달러로 동기간 역대 최대치이며,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 수출을 늘려나가는 동시에 중동, 아세안 시장으로 진출하는 등 수출 다변화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

정 본부장이 방문한 아모레퍼시픽은 화장품업계 최초의 수출 기업으로 꾸준히 K-뷰티 수출에 앞장서고 있으며, 최근에는 라네즈 브랜드를 필두로 아마존 등 글로벌 이커머스 등에서 입지를 확대하며 미국 시장에서도 수출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소비자 맞춤형 파운데이션 제작 등 신기술을 접목한 뷰티 제품도 출시해 소비자들의 관심을 얻고 있다.

산업부는 수출 7000억 달러 달성과 수출 플러스 기조 확대의 일환으로, 최근 한류 확산으로 각광받고 있는 프리미엄 소비재의 대표 주자인 K-뷰티가 미주, 중동, 아세안 등 신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산업부는 온라인 유통 플랫폼 입점을 지원하고, 유수의 뷰티 해외 전시회 참가, 수출상담회 및 무역사절단 지원, 한류를 연계한 마케팅을 통해 프리미엄 소비재 기업들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한다. 또 올해 K-뷰티 분야에 1조원 이상의 무역보험을 공급하고 중견‧중소기업 대상 수출보험도 확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 소비재 거점무역관 기능을 강화하고, 해외 인증 비용 및 컨설팅 지원,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활용한 무역장벽 해소 등을 통해 K-뷰티 기업들의 해외 신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내 화장품 수출은 올해 1분기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수출 7000억 달러 목표 달성에 K-뷰티가 선봉에 설 수 있도록 무역보험 1조원 투입과 더불어 해외 마케팅, 인증 등에 정부도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흥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