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백산수, 벨기에 ‘몽드 셀렉션’ 2년 연속 대상 수상
농심 백산수, 벨기에 ‘몽드 셀렉션’ 2년 연속 대상 수상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4.22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능평가, 과학적 분석평가 등 6개 항목서 평균점수 90점 이상 획득
사진=농심
사진=농심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농심 백산수가 세계적 권위의 벨기에 몽드 셀렉션의 생수 부문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몽드 셀렉션은 1961년 벨기에에서 창립, 소비재 품질을 평가해 시상하는 세계적 평가기관이다. 식품, 음료 등 다양한 카테고리를 대상으로 셰프, 소믈리에, 교수, 과학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심사위원단 80여명이 엄격한 기준으로 품질을 검증, 대상부터 동상까지 총 4단계로 시상한다. 

생수 부문은 미각, 시각, 후각을 활용한 관능평가, 과학적 분석평가 등 총 6개 항목에 대해 심사를 진행한다. 올해 백산수는 ‘견줄 데 없는 순수함과 신선함이 담긴 훌륭한 물(An excellent water with unparalleled purity and freshness)’이라는 심사평과 함께 각 항목 평균점수 90점 이상을 획득,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백산수는 약 40년간 지하 암반층을 타고 흐르며 불순물은 거르고 천연미네랄은 균형있게 품은 깨끗한 물”이라며 “이번 몽드셀렉션 2년 연속 대상 수상으로 인정받은 백산수의 차별화된 품질을 소비자들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심 백산수는 올해 초 미각 분석 기관 국제식음료품평원에서도 ‘완벽한 미네랄 밸런스를 가진 좋은 물’이라는 심사평과 함께 최고 등급인 3스타 인증을 2년 연속 수상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