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판교로 본사 이전…‘진심경영’ 첫 발
교촌, 판교로 본사 이전…‘진심경영’ 첫 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23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신사옥 이전…23일 ‘진심경영 선포식’ 개최
경기도 성남시 교촌그룹 판교 신사옥. 사진=교촌에프앤비
경기도 성남시 교촌그룹 판교 신사옥. 사진=교촌에프앤비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경기 성남시로 본사를 옮기고 ‘진심경영 선포식’을 23일 열었다

교촌에프앤비는 1991년 3월13일 경상북도 구미시에서 10평 남짓한 작은 공간에서 ‘교촌통닭’이라는 이름으로 문을 열었다. 교촌그룹이 본사 사옥을 옮긴 건 2004년 경기도 오산에 본사를 마련해 사업을 이어간지 20년 만이다. 올해 창립 33주년을 맞아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도시 첨단산업단지 내에 신사옥을 지어 본사를 이전했다.

이날 교촌에프앤비는 ▲정직과 정성 ▲도전과 혁신 ▲상생과 나눔을 공유가치로 삼아 100년 기업으로 가는 큰 그릇을 마련하고 글로벌 푸드컬처 브랜드 그룹’으로 발돋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새 브랜드 슬로건은 ‘푸드와 행복이 잇닿다’로 정했다.

권원강 교촌그룹 회장은 이날 진심경영 선포식에서 “’진심이 세상을 움직인다’는 우리의 기업 철학은 100년 기업을 향한 교촌철학의 진수”라며 “교촌의 본질에 혁신이 더해진다면 우리 교촌그룹은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식문화의 중심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