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개운하게 목욕하고 안전하게 날아요”
[사진] “개운하게 목욕하고 안전하게 날아요”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26 16: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봄맞이 항공기 동체 세척 행사...안전 운항에 기여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 앞에서 보잉777-300ER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 앞에서 보잉777-300ER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대한항공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 앞에서 봄맞이 항공기 동체 세척을 진행했다. 승객들에게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전하게 운항하기 위해서다.

이날 동체 세척을 한 항공기는 HL8216으로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777-300ER 기종이다. ‘트리플 세븐’이라는 별명을 가진 이 기종은 현재 국내에서 운항하고 있는 쌍발기(엔진이 2개인 항공기) 중 동체가 가장 크다.

항공기 세척에는 특수 장비 6대와 인력 17명이 동원됐다.

물을 공급하고 분사하는 트럭 2대, 항공기 동체 접근에 사용되는 리프트카 2대, 항공기 주 날개와 꼬리 날개 접근에 사용되는 바스켓 고소 장비 2대다. 적정한 압력으로 물을 뿌린 뒤 세척액으로 닦고 다시 물로 헹구는 작업을 반복했다. 항공기 동체와 주 날개, 꼬리 날개, 조종석 앞유리 등을 꼼꼼하게 닦는 데 총 3시간 가량이 소요됐다.

항공기 세척은 크게 물을 사용하지 않는 건식 세척과 물을 뿌려 닦는 습식 세척으로 나뉜다.

물이 얼기 쉬운 겨울철에는 건식 세척 위주로 진행하지만 황사 등 먼지가 많은 봄철에는 더 잦은 빈도로 습식 세척을 병행한다. 황사와 같은 오염 물질이 산화 작용을 일으켜 항공기 표면을 부식하고 페인트 도장을 탈색시킬 수 있어서다. 주기적인 세척은 항공기를 보호하고 수명을 연장하는 데 도움을 준다.

항공기 외부 표면에 이물질 층이 생기면 항공기가 뜨는 힘과 비행 속도가 떨어질 수 있는데 항공기 세척으로 이를 개선할 수 있다. 항공기 세척이 안전하고 효율적인 운항에도 기여하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세척에 사용된 물을 지정된 정화 시설에서 안전하게 처리한 뒤 배수할 예정이다.


김성미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