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도네시아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캠페인 전개
LG전자, 인도네시아서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캠페인 전개
  • 임흥열 기자
  • 승인 2024.05.13 12: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영리단체 등과 함께 사회복지재단에 도시락·식재료세트 3000개 기부
글로벌 생활가전 리더로 ‘Life’s Good’ 브랜드 철학과 선한 영향력 확산
LG전자가 10일 동자카르타에 위치한 사회복지재단 야야산 발라레닉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10일 동자카르타에 위치한 사회복지재단 야야산 발라레닉에서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 사진=LG전자

[이지경제=임흥열 기자] LG전자가 인도네시아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줄여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천하는 ESG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LG전자는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소외계층에게 음식을 기부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캠페인에는 인도네시아 국립식량청, 음식물쓰레기를 퇴비로 만드는 솔루션을 개발한 프라세티야 물리아 대학교 봉사단, 현지 비영리단체 푸드사이클 등 총 140여명이 참여해 자카르타와 땅그랑 지역에 위치한 사회복지재단에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하지 않는 레시피의 불고기 도시락과 식재료 세트 총 3000개를 기부했다.

영국 경제분석기관 EIU(Economist Intelligence Unit)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사우디아라비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음식물쓰레기를 많이 배출하는 국가다. 배출되는 음식물쓰레기 양은 연간 2300만톤 이상으로 여전히 기아 문제가 심각한 인도네시아 인구의 약 11%인 2800만명을 부양할 수 있는 수준이다.

LG전자는 인도네시아를 비롯해 전 세계인의 기아와 음식물쓰레기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초에는 인도네시아의 음식물쓰레기가 평소보다 20% 이상 급증하는 라마단 기간에 맞춰 캠페인을 펼쳤다.

한편 LG전자는 인도네시아 유명 셰프와 함께 음식물쓰레기가 발생하지 않는 불고기 레시피를 개발해 지난 3월 SNS를 통해 공개했다. YG(Young Generation) 세대가 즐겨 사용하는 인스타그램이나 틱톡 등에 남김없이 음식 먹는 모습을 인증하는 소셜미디어 챌린지도 진행했다.

또 지난 4월 19일과 20일 칠랙스 수디르만 자카르타에서 ‘제로 푸드 웨이스트(Zero Food Waste)’를 실천하고 LG전자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하는 고객 체험공간도 운영했다. 이곳을 방문한 고객은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메시지가 담긴 퀴즈와 활동을 수행하면서 문을 열지 않아도 내부를 확인해 냉기 유출을 줄여주는 인스타뷰 냉장고, 재활용 플라스틱을 외관에 적용한 에어로퍼니처와 슈케어 등도 체험했다. 방문객은 2일 동안 2000명이 넘었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미래 세대에게 ‘Life’s Good’ 메시지를 전달하고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Life’s Good‘은 글로벌 고객에게 좋은 삶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LG전자의 신념을 담은 브랜드 철학으로 ‘낙관적인 태도를 유지하고 담대한 도전을 이어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LG전자 인도네시아 법인에는 3000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LG전자는 21개의 지사를 둔 자카르타 소재 판매법인, 200여개의 서비스센터를 관할하는 서비스법인, 2개의 생산 공장, 올해 설립된 연구개발법인까지 총 5개의 법인을 두고 있다.

이태진 LG전자 인도네시아법인장은 “글로벌 생활가전 시장의 리더로서 인도네시아에서도 차별화된 고객경험은 물론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위한 다양한 ESG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흥열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