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냄, 시니어 헬스케어 전문 컨설턴트 육성 나서
지냄, 시니어 헬스케어 전문 컨설턴트 육성 나서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5.16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요 웰니스 센터, 헬스케어 서비스 고도화 위한 전문 컨설턴트 도입 및 육성
경력단절 여성 및 중장년층 적극 채용...일자리 문제 해결 기여
사진=지냄
사진=지냄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시니어 시장에서 지속 성장하고 있는 지냄이 실버 세대 대상의 헬스케어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사회적 과제 수행에 앞장선다.

시니어 라이프스타일 및 헬스케어 전문 기업 지냄(대표 이준호)은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고:요 웰니스 센터’의 헬스케어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 컨설턴트 육성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지냄은 지금까지 시장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반영한 자체 교육 과정을 통해 관련 분야에 최적화된 전문 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교육을 이수한 이들은 액티브 시니어의 라이프스타일 토털 케어를 담당하는 컨설턴트로 ▲스트레스 지수 조절 ▲영양식단 설계 ▲심혈관 건강 프로그램 등 개인의 건강 지표를 고려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한다. 

시니어 헬스케어 컨설턴트 양성은 일자리 창출 효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경력단절 여성 및 5070 중장년층을 적극 채용한다. 앞서 지냄은 지난 3월 서울시 강서50플러스센터와도 업무협약을 체결해 경단녀와 시니어 세대의 일자리 창출에 뜻을 함께한 바 있다.

지냄은 최근 그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시니어 건강관리를 당면 과제로 받아들이고 시니어 헬스케어 기업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5070 세대가 원하는 때에 어디서든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고:요 웰니스 센터를 전국 규모로 확장 중이다. 액티브 시니어 대상의 토탈 헬스케어 서비스를 지역 사회 곳곳에 선보여 높은 접근성을 확보하겠다는 것. 지난달부터는 신규 가맹점 모집까지 나서며 웰니스 센터를 익숙한 생활 반경 가까이에 있도록 하는 진정한 ‘에이징 인 플레이스(Aging in Place, 살던 곳에서 보내는 노후생활)’ 실현의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다. 지냄은 고:요 건강관리 앱 론칭도 준비 중이다. 해당 서비스가 시작되면 개인 건강 지표의 데이터화 및 AI 분석이 가능해져 전문 컨설턴트의 밀착 컨설팅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준호 지냄 대표는 “시니어들이 보다 고도화된 헬스케어를 일상 가까이에서 언제든 이용할 수 있도록 웰니스 센터의 서비스 수준 향상과 높은 접근성을 확보해 나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