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경인석유와 고속도로 QR결제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경인석유와 고속도로 QR결제 업무협약 체결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5.21 15: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R코드 휴대폰으로 스캔해 간편하게 음식 주문 가능
사진=신한은행
2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외동휴게소(포항 방면)에서 진행한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땡겨요사업단 전성호 본부장(왼쪽)과 정수남 경인석유 사장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신한은행은 배달앱 ‘땡겨요’의 외동휴게소(포항 방면) ‘QR주문 결제 서비스’ 운영을 위해 경인석유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QR주문 결제 서비스’는 앱 설치 및 회원가입 없이 테이블에 비치된 QR코드를 휴대폰 카메라로 스캔해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경인석유가 운영하는 외동휴게소(포항 방면)에 ‘QR주문 결제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휴게소 방문 고객이 음식을 주문하고자 할 때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게 했다. 또 ‘땡겨요’ 앱을 통해 방문 시간 예약 및 음식 주문을 미리 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신한은행 ‘땡겨요’는 이번 서비스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중 전국 46개 휴게소에 ‘QR주문 결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고속도로 휴게소를 이용하는 더 많은 고객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이 제공하는 편리한 비대면 결제 서비스를 더 많은 고객이 누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 편의를 높이고 고객과 사업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비대면 주문 환경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