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라이오셀 타이어코드로 ‘FSC’ 국제인증 획득
효성첨단소재, 라이오셀 타이어코드로 ‘FSC’ 국제인증 획득
  • 임흥열 기자
  • 승인 2024.05.22 1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 FSC 인증 획득으로 친환경 타이어코드 시장 선도”
사진=효성
사진=효성

[이지경제=임흥열 기자] 효성첨단소재가 타이어코드 업계 최초로 라이오셀(Lyocell) 타이어코드에 대해 친환경 소재 국제 인증인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FSC는 산림이 손상되는 생산 방식을 막고 지속가능한 산림 경영을 위해 개발된 인증으로, 산림(목재)을 사용하여 생산되는 제품에 대한 친환경 국제 인증제도다. 소비자들은 FSC 라벨을 부착한 제품이나 포장을 보고, 그 제품에 사용된 산림 자원이 책임 있게 조달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인증은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 중인 라이오셀 타이어코드에 대한 인증이다. 효성첨단소재는 2006년 세계 최초로 라이오셀 타이어코드를 상업화했다. 라이오셀 타이어코드는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이황화탄소와 황화수소 등의 유해물질을 크게 줄일 수 있고 폐수 발생량이 적어 레이온 대비 친환경 공법으로 타이어코드 생산이 가능하다. 또 목재에서 추출한 환경친화적 소재인 셀룰로오스를 윈료로 만들어져 100% 생분해가 가능한 특징이 있다.

조용수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이번 인증을 통해 라이오셀 타이어코드의 품질 경쟁력뿐만 아니라 친환경 경쟁력을 추가로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생산구조 구축 및 기술 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제품들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그린경영 3대 전략 방향으로 ‘Zero Emission’, ‘Zero Waste’, Zero Impact’를 선정하고 이에 따른 연구개발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타이어코드 부문에서는 타이어코드 업계 세계 최초로 친환경 소재 국제 인증인 ISCC(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ion) PLUS 인증을 획득했으며, 글로벌 타이어 회사들과 발맞춰 2050년까지 모든 PET 타이어코드를 친환경 소재로 전환할 계획이다.

산업용 원사 부문에서는 국제 친환경인증인 GRS(Global Recycled Standard) 인증을 획득했으며, 카페트 부문에서는 ‘Bio-PET 원사’를 적용한 카매트를 공급해 최신 전기차와 수소차에 적용하는 등 여러 사업 부문에서 친환경 제품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임흥열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