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비락식혜 제로’ 출시 50일 만에 300만개 돌파
팔도, ‘비락식혜 제로’ 출시 50일 만에 300만개 돌파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5.22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도, 제로 버전 식혜 출시 50일 만에 300만 개 돌파...생산량 확대 예정
제로 열풍과 할매니얼 트렌드 결합으로 기존 고객 외에 젊은 소비층 유입
사진=hy
사진=hy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팔도 '비락식혜 제로'가 누적 판매량 300만 개를 돌파했다.

비락식혜 제로는 팔도가 3월 선보인 제로 버전의 식혜다. 출시 50일 만에 판매량 300만 개를 달성했다. 이는 팔도가 예측한 초기 판매량 대비 4배 많은 수치다. 팔도는 생산량 확대를 통해 급증하는 수요에 대응할 방침이다.

팔도는 신제품의 인기 요인으로 소비자층 확대를 꼽았다.

식음료 전반에 걸친 '제로' 열풍과 할매니얼(할머니+밀레니얼) 트렌드가 결합해 기존 고객 외에 젊은 층의 소비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제조 방식도 관심을 끈다.

식혜는 보리에 물을 부어 싹을 틔운 엿기름과 멥쌀을 주원료로 만든다. 엿기름과 멥쌀 자체에 당(糖)이 함유되어 식혜를 당류, 칼로리 제로로 만드는 것 자체가 신선하다.

팔도 연구진은 제로 버전의 식혜를 만들기 위해 설탕 대신 대체당을 사용해 특유의 달콤함을 살렸다. 자체 공정을 통해 밥알은 섬유질만 남겨 식혜 특유의 식감을 유지했다. 실제, 비락식혜 제로는 동영상 플랫폼, SNS에서 기존 제품과 차이 없는 맛으로 호평받고 있다.

소비자 체험 마케팅도 지속한다. 대한배드민턴협회에서 주관하는 국내외 대회를 통해 제품 경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평기 팔도 음료마케팅 팀장은 "비락식혜 제로 출시 이후 2030세대부터 시니어 층까지 활발한 고객 유입이 일어나고 있다"며 "적극적인 제품군 확장을 통해 경쟁력을 높여 가겠다"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