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보틱스, 인천국제공항과 디지털 전환 협업 MOU 체결
두산로보틱스, 인천국제공항과 디지털 전환 협업 MOU 체결
  • 이원진 기자
  • 승인 2024.05.30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항 내 수하물 처리 및 고객 서비스 제공에 협동로봇 활용 협의 계획
박인원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로보틱스
박인원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로보틱스

[이지경제=이원진 기자] 두산로보틱스가 29일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본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 디지털 전환 추진 협업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인천국제공항 로봇 분야 디지털 신기술 발굴 및 공동연구 ▲디지털 신기술 테스트를 위한 협력 체계 구축 ▲인천국제공항 로봇 분야 디지털 전환을 위한 공동사업 발굴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양사는 인천국제공항 내 협동로봇을 활용한 수하물 처리와 푸드테크 관련 솔루션 도입을 우선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두산로보틱스는 코봇 리프트(Cobot Lift)의 진공 흡입관 기술을 협동로봇 H시리즈에 적용해 최대 70kg의 수하물을 처리할 수 있는 협동로봇 수하물 처리 솔루션을 보유 중이다. 두산로보틱스는 해당 솔루션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구역의 대형 수하물 수동처리구역(OOG Manning Zone)에 설치해 연내 사업화 검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양사는 인천국제공항 식음료(F&B) 공간에서 방문객들의 서비스 대기 시간을 줄이고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협동로봇을 활용한 푸드존 운영 방안도 협의할 계획이다.

박인원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우리나라 대표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이 협동로봇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을 통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공항 운영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공항 디지털 전환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진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