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1000만 1인 가구 겨냥 간편식 출시
GS25, 1000만 1인 가구 겨냥 간편식 출시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5.30 16: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다방, 응급실 국물 떡볶이 등 잘파 세대 맛집 IP와 협업한 분식 간편식 2종 출시
기본 2~3인용 제품 동일 레시피 1인용으로 재구성, 혼밥족에 부담 없는 한끼 선사
GS25에서 모델이 응급실국물떡볶이 IP 협업 상품 응떡 콘치즈김밥을 고르고 있다. 사진=GS리테일
GS25에서 모델이 응급실국물떡볶이 IP 협업 상품 응떡 콘치즈김밥을 고르고 있다. 사진=GS리테일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1000만 1인 가구를 겨냥해 편의점이 유명 프랜차이즈 떡볶이를 소용량 간편식으로 선보인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청년다방’, ‘응급실 국물 떡볶이’ 등 인기 떡볶이 프랜차이즈 IP와 협업해 혼밥족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분식 간편식 2종(▲청년다방 차돌떡볶이 ▲응떡 콘치즈김밥)’을 출시했다.

먼저 지난 23일 즉석 떡볶이 전문 브랜드 청년다방과 손잡고 시그니처 메뉴 차돌떡볶이의 ‘RMR(Restaurant Meal Replacement)’ 상품 ‘청년다방 차돌떡볶이’를 출시했다. GS25가 늘어나는 1인 가구의 간편식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획한만큼 청년다방 매장에서 기본 2~3인용으로 제공되는 제품을 동일한 레시피와 구성을 바탕으로 1인용으로 재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매콤 달콤한 청년다방 특제 떡볶이 소스부터 차돌박이, 쫄깃한 밀떡, 어묵, 메추리알 등 특유의 푸짐한 토핑까지 청년다방에서 판매하는 떡볶이의 외관과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가격 경쟁력도 높였는데, 상품 판매가는 4,300원으로 2~3인용 매장 제품을 1인용으로 환산해 비교할 시 최대 50% 저렴한 가격을 자랑한다.

해당 상품은 출시와 동시에 냉장 떡볶이 매출 전체 1위를 수성했으며 학원 상권이 무려 40.5%의 매출 비중을 차지해 잘파 세대 혼밥족 사이에서 인기몰이 중인 것으로 분석됐다.

분식 프랜차이즈 응급실 국물 떡볶이와 손잡고 29일 출시한 ‘응떡 콘치즈김밥’은 잘파세대가 떡볶이를 다 먹은 후 소스에 밥을 비벼 먹는 트렌드를 적용한 상품이다. 응급실 국물 떡볶이 소스를 비빈 밥에 콘치즈 샐러드, 김치볶음, 스트링치즈, 후랑크소시지를 토핑해 든든한 한끼 식사로 제격이다. 렌지업 할 경우 부드럽게 녹은 스트링 치즈의 맛과 식감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지난 1일에는 주먹밥 버전의 응떡 햄마요주먹밥을 출시했다.

이처럼 GS25가 지난해에 이어 올 한해 간편식 카테고리 중점 추진 과제로 유명 맛집 IP 협업을 내세운 가운데, GS25 간편식은 합리적인 가격은 물론 탄탄한 제품력까지 갖추며 한끼 식사 메뉴로 각광받고 있다.. GS25 간편식의 최근 3개년 전년 대비 매출 신장률은 2022년 41.2%, 2023년 51%, 2024년(5월 29일까지) 30.1%로 매년 두자릿 수 이상 성장하고 있다.

김영진 GS리테일 상품전략팀 팀장은 “고물가에 편의점 간편식 시장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GS25는 유명 맛집 IP와 협업을 진행하고 연구소 형태의 개발 조직을 운영하는 등 계속해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며 “향후 편의점 간편식에 대한 고객 수요가 더욱 다양화 및 세분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GS25는 올 한해 간편식 경쟁력을 혁신적으로 강화해 가는데 주력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