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로봇 기반 배송 시스템 ‘딜리픽미’ 시범 운영
삼성물산, 로봇 기반 배송 시스템 ‘딜리픽미’ 시범 운영
  • 이원진 기자
  • 승인 2024.06.04 13: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단지와 외부 상가 연계한 로봇 배송 서비스 개시
딜리픽미 로봇이 배송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딜리픽미 로봇이 배송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이지경제=이원진 기자] 삼성물산이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기업 뉴빌리티와 협업해 아파트 입주민을 위한 실외 로봇 배송 서비스인 ‘딜리픽미’를 시범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의 자율주행 로봇은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한 제한적 공간 내 운영에 그쳤다. 규제 샌드박스 제도란 신기술 검증을 위해 해당 서비스를 일정 기간 현행 규제로부터 면제·유예시키는 제도다.  

하지만 지난해 10월과 11월 도로교통법과 지능형로봇법이 각각 개정, 시행되면서 허용 지역 외에도 운행안전인증과 보험을 가입한 로봇의 실외 배송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삼성물산이 선보이는 딜리픽미 서비스는 아파트 단지와 외부 상가를 연계한 실외 로봇 배송 서비스로, 지난 2020년 준공한 서초구 래미안 리더스원 입주민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될 계획이다. 

딜리픽미 서비스를 통해 입주민은 픽업부터 단지 내 배송까지 클릭 한 번으로 편리하게 인근 상가의 식음료를 받을 수 있다. 

또 최소 주문금액의 제한 없는 무료 배송을 비롯해 입주민 전원에게 구매 쿠폰 증정과 매월 최대 이용자에게 추가 혜택을 제공하는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9월까지 시범 운영을 거친 뒤,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배송 범위 및 서비스의 다양성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물산 DxP사업본부장 조혜정 상무는 “로봇이 실생활에 파고 들어 입주민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미래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서비스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시범 운영 결과를 토대로 향후 적용이 가능한 주거단지에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차별화된 기술력과 풍부한 서비스 운영 경험으로 사용자의 효용감을 극대화하도록 설계한 것이 큰 특징”이라며 “앞으로도 입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3일 뉴빌리티와 실내외 로봇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 제공과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다각적 협력 방안을 지속 논의해 나가고 있다. 


이원진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