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케어, 원내 처방 의약품 분석 솔루션 신규 서비스 론칭
유비케어, 원내 처방 의약품 분석 솔루션 신규 서비스 론칭
  • 전수인 기자
  • 승인 2024.06.11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단 질환 및 처방 의약품 전수를 조합해 분석 가능
사진=유비케어
사진=유비케어

[이지경제=전수인 기자] 유비케어는 자사의 원내 처방 의약품 분석 솔루션 ‘유비스트 클리닉’에서 진단 질환과 처방 의약품을 분석할 수 있는 ‘질환분석’ 서비스를 새로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유비스트 클리닉은 지난해 6월 국내 처음 출시한 솔루션으로 의원에서 원내 처방을 받은 의약품의 실적을 분석할 수 있다. 기존에는 9개의 백신 주사제만 분석할 수 있었으나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질환분석 서비스로 의사가 직접 처방한 기록을 기반으로 모든 진단 상병(질환)과 처방 의약품을 조합하여 분석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질병 ▲의약품 ▲신환 여부 ▲초·재진 구분 ▲임상병리검사 등 원외 처방전에서는 알 수 없는 데이터를 조합해 11가지의 자세한 분석이 가능하다.

제약사는 유비스트 클리닉 질환분석 서비스 도입을 통해 진단 질환 및 처방 의약품 전수에 대한 교차 분석뿐만 아니라 임상병리검사도 함께 분석할 수 있어 백신 등 원내 주사제 마케팅 전략을 더 정교하게 수립할 수 있다. 또 인정 상병 확대 및 복합제 개발 등 의약품 개발 부분에도 활용해 의약품 파이프라인 확대 전략에도 사용할 수 있다.

이상경 유비케어 대표이사는 “이미 제약사 100여곳에서 사용 중인 의약품 통계 데이터 제공 솔루션인 유비스트 파머시와 유비스트 클리닉의 신규 서비스 질환분석을 함께 사용하면 원외 및 원내 처방 데이터까지 활용할 수 있어, 의약품 전체 시장의 트렌드를 면밀하게 분석해 효과적인 매출 성장 전략 수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전수인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