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페미닌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앙개’ 론칭
삼성물산 패션, 페미닌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 ‘앙개’ 론칭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4.06.11 16: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성을 감각적으로 표현하는 소재, 디테일, 레이어링 등 강조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여성복 브랜드 ‘앙개(ANGGAE)’를 론칭했다.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여성복 브랜드 ‘앙개(ANGGAE)’를 론칭했다. 사진=삼성물산

[이지경제=이경숙 기자]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MZ세대를 타깃으로 한 여성복 브랜드 ‘앙개(ANGGAE)’를 론칭, 한국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동시 진출하며 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을 중심으로 전개하고 미국, 일본, 중국 등에서는 주요 편집숍을 시작으로 유통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앙개는 젊고 트렌디한 감성과 페미닌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다. 인체의 실루엣을 과감하고 센슈얼하게 표현해 본연의 아름다움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는 브랜드 철학을 갖고 있다.

앙개는 젊고 유니크한 감성을 토대로 독보적인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구축해 국내외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여성성을 감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소재와 디테일을 강조하고 레이어링을 통해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으로 새로움을 드러내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무심한 듯 태연하고 여유로운 태도를 뜻하는 논샬란트(Nonchalant)한 무드로, 작위적이지 않은 센슈얼 무드를 표현한다. 고유한 디자인과 실루엣을 중심으로 디자이너 브랜드 감성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 여성 본연의 아름다움을 자연스럽게 드러낼 수 있도록 실루엣이 돋보이는 디테일과 소재를 선택했다. 이번 여름 시즌에는 몸에 잘 밀착되면서도 스트레치성이 좋은 다양한 니트, 크링클 져지 소재 등을 활용했다. 가을/겨울 시즌에는 매끄러운 표면과 복슬복슬한 표면의 대조 효과, 푹신하고 부드러운 감촉과 레이어링을 통한 스타일링을 선보인다.

시즌 대표 상품으로는 투톤 원사에 앙개만의 컬러 느낌을 담은 니트 셋업, 센슈얼함을 표현하는 쫀쫀한 져지 소재에 셔링 디테일을 더한 톱과 비대칭 원피스, 은은한 광택감이 있는 사틴 소재에 불규칙적인 셔링 디테일이 특징인 슈슈 셋업 스커트, 양쪽 사이드에 셔링 디테일이 들어간 메쉬 소재의 레이어링 미니 스커트, 슬릿을 여러 개 넣은 디자인으로 다양하게 레이어드할 수 있는 니트 튜브톱 등이다.

앙개는 가을/겨울 시즌 상품도 구성했다. 시그니처인 셔링 디테일을 더한 재킷과 숏 푸퍼, 자카드 원단의 리버서블 디자인과 리본 디테일 포인트의 아우터, 겉감과 안감의 소재를 달리해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사틴 소재의 리버서블 아우터, 오버사이즈 디자인에 허리 스트링으로 실루엣 조절이 가능한 링클 소재의 트렌치코트와 리본 디테일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한 긴 다운 코트 등이다. 이밖에 은은한 광택감이 있는 소재가 특징인 빅백과 스퀘어백, 여성스러운 사틴 소재에 셔링 디테일을 더한 볼백 등 가방 액세서리도 내놨다.

이재홍 삼성물산 사업개발팀장은 “패션 시장의 빠른 변화와 소비 주축의 이동으로 고객이 원하는 브랜드와 상품을 시의적절하게 내놓는 것이 중요한 시대에 살고 있다”며 “최근 들어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를 각인시킬 수 있는 포인트를 어떻게 활용해서 새롭게 보여주느냐가 소비자의 선택에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숙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