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손석구 주연 단편 영화 ‘밤낚시’ 공개
현대자동차, 손석구 주연 단편 영화 ‘밤낚시’ 공개
  • 이원진 기자
  • 승인 2024.06.11 2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충전소 배경으로 미스터리한 사건과 반전 스토리 다룬 휴머니즘 스릴러
숏폼처럼 즐길 수 있는 10분 분량의 ‘스낵 무비’...자동차 기술과 예술의 경계 허물어
단편 영화 '밤낚시'의 한 장면. 사진=현대자동차
단편 영화 ‘밤낚시’의 한 장면. 사진=현대자동차

[이지경제=이원진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의 시선으로 담아낸 단편 영화 ‘밤낚시’를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밤낚시’는 현대자동차에서 처음으로 제작한 단편 영화로 전기차 충전소를 배경으로 한 미스터리한 사건과 반전 스토리를 다룬 휴머니즘 스릴러다.

‘밤낚시’는 2013년 한국인 최초 칸 영화제 단편경쟁부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문병곤 감독이 11년 만에 메가폰을 잡아 기존에 볼 수 없던 독창적인 연출 기법으로 단편 영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영화 ‘범죄도시2’,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 드라마 ‘멜로가 체질’ 등 여러 작품들을 통해 대중에게 연기력으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손석구가 출연 및 공동 제작에 참여했다. 영화 ‘불한당’, ‘콘크리트 유토피아’ 등 다수의 인기 작품에 참여한 조형래 촬영감독까지 가세해 자동차 기술과 예술의 경계를 허문 새로운 영화적 시도를 담아냈다.

특히 기존 자동차의 모습을 임팩트 있게 노출하는 것에 집중하는 영화 PPL과는 달리 이번 작품에서는 ‘아이오닉 5’의 온전한 모습이 한 번도 나오지 않는 것이 눈길을 끈다. 영화 내내 긴박한 액션과 다양한 장면 구성을 ‘빌트인캠’, ‘서라운드 뷰 모니터(SVM)’, ‘디지털 사이드 미러(DSM)’ 등 아이오닉 5의 카메라 시선으로 연출, 독특한 크리에이티브와 기존에 볼 수 없던 새로운 시각의 끊이지 않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밤낚시’는 북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장르 영화제인 ‘제28회 캐나다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 국제단편경쟁 섹션 경쟁작으로 선정됐으며, 지난 1월에는 ‘미국 선댄스(Sundance) 영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셰프 댄스(Chef Dance)’에 상영되는 등 개봉 이전부터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본격적인 개봉에 앞서 11일 CGV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시사회에는 많은 영화계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밤낚시’에 대한 높은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시사회에 참여한 손석구는 “자동차의 시선으로 담는 영화가 어떻게 표현될지 쉽게 상상하기 어려웠는데, 카메라라는 능동적인 개체를 고정하면서 온 제약이 오히려 전례 없는 크리에이티브를 만들어낸 것 같다”며 “감독님과 많은 시간을 고민하며 기획한 덕분에 나온 만족스러운 결과물인 만큼 관객분들도 너무 짧아서 아쉬운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문병곤 감독은 “‘밤낚시’는 현대자동차로부터 자동차 카메라 시선에서 영화를 제작해보자는 독특한 아이디어를 제공받아 시작하게 됐다”며 “처음에는 다소 어려운 도전이라 생각했지만, 오히려 자동차 카메라 구도를 신체에 부착하는 보디캠처럼 생각한다면 독특한 현장감과 사실감까지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스토리와 액션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시간 대비 효율을 의미하는 ‘시성비’에 관심이 높은 트렌드에 맞춰 숏폼처럼 빠르고 재밌게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스낵 무비(Snack movie)’라는 새로운 장르로 ‘밤낚시’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원진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