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중구 상가 가격 떨어진 이유는?
종로·중구 상가 가격 떨어진 이유는?
  • 주호윤
  • 승인 2011.06.0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건축물 입점 어려워”…용산구는 5년만에 1위

[이지경제=심상목 기자]고정 유동 인구가 많기로 유명한 서울 종로구와 중구의 상가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용산구는 5년만에 89%나 가격이 치솟았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가 지난 2006년 1분기와 올해 1분기 말을 기준으로 서울시 상가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2099만원에서 2584만원으로 485만 올라 수익률 23%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러한 수치는 같은 기간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인 24.6%와 비슷한 수치이며 물가상승률 17.2%를 한참 웃돌았다.

 

지역별로는 용산구의 상가 가격이 3.3㎡당 4578만원으로 2006년 2422만원보다 2배 가까이 오르면서 서울 시내 상승폭 ‘1위’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국제업무지구 개발 호재로 인한 가격 상승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서대문은 79%, 서초가 55%, 은평은 51%, 금천구 49% 등도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서대문은 대학가 주변인 신촌, 홍대에 고정 유동인구가 형성돼 상가가격도 크게 올랐다.

 

서초구를 비롯한 ‘강남 3구’는 최근 5년간 아파트 재건축과 오피스텔 공급 등으로 기반시설인 상가도 신축·확대됐다는 전언이다.

 

송파구와 강남구의 3.3㎡당 상가가격은 각각 4754만원(25%)과 4751만원(38%)으로 최대 상승폭을 기록한 용산구를 제치고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은평구는 은평뉴타운 입주로 단지 안팎에 상권이 형성됐고, 구로구와 금천구에는 지식산업센터 등 고정 수요층을 확보한 업무시설이 공급되면서 건물 내 상가 가격을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통적인 강세를 보여오던 중구(-32%)와 종로구(-12%), 중랑구(-8%)는 상가 매매가격이 오히려 하락했다.

 

이와 관련해 부동산114 관계자는 “중구·종로구는 서울 중심에 위치해 개발을 위한 토지조성비 부담이 커 신규 건축물이 입점하기 어려운 환경”이라고 말했다.

 

주거중심지인 중랑구는 지역 내 개발 호재가 많지 않고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의 신규 공급도 부족해 상가 시장도 소폭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주호윤 hoyoo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