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쳐나는 화장품 '과대광고'
넘쳐나는 화장품 '과대광고'
  • 김봄내
  • 승인 2010.07.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업체 10곳 중 1곳은 과대광고 드러나

 

화장품업체 10곳중 1곳은 과대광고를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서울과 대전 소재 화장품 방문판매영업점과 인터넷 판매업체 등을 점검한 결과, 10곳 중 1곳은 표시·광고를 위반한 제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식약청은 지난달 22~25일 화장품 취급업소 126곳을 대상으로 지자체와 합동조사를 한 결과 16곳이 표시·광고 규정을 위반한 화장품 31품목을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특히 인터넷 판매업체의 경우 조사대상 6개 업체 중 5개 업체가 전체 위반 품목의 48.4%에 해당하는 15개 품목을 판매하고 있었다.참고로 지난해 인터넷을 통한 화장품 구매비중은 13.4%로 2008년 10.4%에서 늘었다.

주요위반 사례는 표시성분, 제조연원일 미기재 등 표시사항 일부를 미기재한 사례가 13건으로 가장 많았다.그 밖에 의약품으로 오인되도록 표시한 경우(5건), 전성분표시를 기재하지 않은경우(4건), 국내제품을 외국제품으로 오인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4건), 의사·한의사 등의 추천 광고를 하거나 기타 소비자 오인우려 표시·광고 등 (3건), 국문표시를 전부 기재하지 않은 경우 (2건) 등이다.

식약청은 적발업체에 대해 판매업무정지 등으로 처분하는 한편 소비자에게는 인터넷에서 화장품을 살 때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