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산, ‘해운대 아이파크’사고 파장 확산
현산, ‘해운대 아이파크’사고 파장 확산
  • 김영덕
  • 승인 2010.07.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노조, 유족, 노동청 관계자 계속되는 의혹 제기

‘해운대 아이파크’ 추락사고 파장이 확산 되고 있다.

 

지난 27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주상복합아파트 '해운대아이파크'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인부 추락사고 경위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는 가운데 업체측이 사후대책 등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아 유족 등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건설노조 부울경본부는 29일 오전 사고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고경위에 대해 의혹이 많다”며 당국의 엄정한 수사를 통한 원인규명과 시공업체와 하청업체의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이에 건설노조 관계자는 "고층 외벽 작업은 경험 많은 노동자들이 하는 게 당연한데 사고 당일은 그렇지 않았다"며 "'인부를 불렀는데 오지 않아 작업 관리자들이 대신 일을 해야 했다'는 사측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족들도 "현장 인부가 따로 있는데도 불구하고 안전관리 책임자들이 대신 일을 하다가 변을 당한 것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공기를 앞당기기 위해 무리하게 작업을 시킨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사고 발생 3일째인데도 시공사측이 아무도 빈소를 찾지 않고, 보상문제에 대해서도 아무런 통보가 없어 장례 절차조차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사고조사에 나선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사고 당시 공사현장 작업일지 등 관련 서류 일체를 확보하고 숨진 외주업체 소속 이모(36) 안전과장 등이 정당한 작업절차에 실시했는지 여부등을 조사 중에 있다.

 

특히 경찰은 사망자들이 소속된 외주업체 K건설사의 현장소장과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의 안전 담당자 등을 상대로 외벽 작업발판의 안전장치가 파손되지 않은 상태에서 풀렸는지 여부도 추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동부지청과 부산지방고용노동청도 사고가 발생한 건물의 공사 일체를 중단시킨 채, 외벽 작업발판 설비와 안전장치의 불량 여부, 작업자의 부주의 가능성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와 관련, 부산동부지청 관계자도 "조사를 하면서 당시 상황에 대한 여러 의문이 드는 게 사실"이라며 "안전장치를 누군가가 해제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작업절차상 착오가 있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