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 잡은 리비아, 10억달러 ‘공짜 공사’요구
약점 잡은 리비아, 10억달러 ‘공짜 공사’요구
  • 김영덕
  • 승인 2010.08.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기업들 ‘망연자실’‥“정부 잘못을 왜 우리가 떠 앉아야 하나”

리비아 주재 국정원 담당자의 추방 사건으로 비화된 한국-리비아 사태가 막장으로 흘러가고 있다.

 

지난달 중순 스파이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국정원 직원을 추방했던 리비아가 약 10억 달러(1조1680억원) 규모의 토목공사를 해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것.

 

3일 정부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의 해결을 위해 최근 현지를 방문한 정보기관 협상단에 리비아 측이 이런 입장을 밝혔다”면서 “리비아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제재하겠다는 점도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비아는 스파이 활동을 했다는 우리 외교관이 접촉한 리비아 측 관계자의 명단도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교과서가 리비아와 카다피 국가원수에 대해 부정적으로 다루고 있다”며 이를 시정해줄 것도 요구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또한 리비아는 현지에서 우리 종교 관계자들이 선교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줄 것도 요구했다.

이 같은 리비아의 억지 주장은 사실상 사과와 배상, 재발방지를 요구한 것이어서 정부측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정부의 또 다른 고위관계자는 “첩보 활동을 둘러싼 갈등이 생기면 정보기관 부책임자급(우리의 경우 국정원 차장) 인사가 상대국을 방문해 해명·사과하는 차원에서 매듭되는 게 국제 관행”이라며 “천문학적 보상과 정보 요원이 접촉한 자국 인사의 명단까지 달라는 리비아 측 요구는 이례적”이라고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 사태와 관련해, 리비아 영자지 '트리폴리 포스트'는 3일 한국 외교관 추방 사건과 관련해 리비아가 한국 정부에 모종의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익명을 요구한 리비아의 한 관리의 말을 인용해 “한국이 요구를 기한 내 이행하지 않으면 한국 기업이 리비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사업에 대한 재검토와 특정 조치가 고려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리비아 관리는 이번 사건에 연루된 외교관은 한국 언론이 주장하는 것처럼 1명이 아니라 2명이라고 밝혔다. 스파이 혐의로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규정된 외교관이 후임자에게 임무를 인계했다는 것도 폭로했다.

 

리비아에서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기피인물(persona non grata)'로 추방된 외교관이 스파이 임무를 그의 후임자에게 인계한 것으로 리비아측은 보고 있다는 것이다.

 

이 관리는 또 "리비아 보안당국은 한국 정보요원들이 북아프리카 아랍국들에 대한 광범위한 스파이망의 일부로 활동했을 가능성에 초점을 맞춰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 한국인들이 리비아 법을 위반해 스파이와 기독교 선교 두 가지 영역에서 다른 외국을 위해 활동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 신문은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이 지난달 이명박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방문해 사과를 했으나 리비아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현지 진출해 있는 LG, 현대, 대우 등 주요 기업들 관계자는 당혹감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리바아가 10억 달러 상당의 토목공사를 요구한 것에 대해 결국 기업들이 이 문제를 떠 앉을 가능성이 크다며 망연자실해 있다는 것.

 

이에 한 건설사관계자는 “정부의 협상태도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 지적과 함께 리바아측이 약점을 잡고 일부러 그러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현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며 “정부의 발빠른 대응이 필요하다. 자칫 장기화 될 것으로 현지 기업들은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하소연했다.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