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전용기에 탑승한 이유
이건희 회장, 전용기에 탑승한 이유
  • 서민규
  • 승인 2010.08.0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에선 ‘휴가’ 싱가포르에선 ‘IOC’ 활동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5년 만에 삼성전자 동남아총괄이 위치한 싱가포르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5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이 회장은 다음달 14~26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제1회 유스(청소년)올림픽 참관 차 열흘 정도의 일정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 회장은 이를 위해 4일 오전 전용기로 호주로 출국해 다음 주 초반까지 여름휴가를 겸한 개인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11일 쯤 싱가포르로 향할 계획이다. 이번 방문에는 부인인 홍라희 여사와 소수의 수행원들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의 싱가포르 방문은 지난 2005년 7월 열렸던 제117차 IOC 총회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이후 5년 만이다.

 

이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제1회 유스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 회장 겸 IOC 위원 자격으로 각종 올림픽 관련 행사를 참관하는 한편 각국의 IOC 위원들을 만나 다양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삼성 관계자는 “이 회장이 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 회장이자 IOC 위원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유스올림픽을 참관한 자리에서 IOC 위원들을 만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 회장 일행은 이번 싱가포르 방문에서 최고 번화가인 오차드 로드에 위치한 초특급호텔 수 개 층을 체류 기간 내내 통째로 빌려 묵을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서민규 sgy@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