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태’, “우리군 잊지 않겠다”
‘천안함 사태’, “우리군 잊지 않겠다”
  • 김영덕
  • 승인 2010.08.0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해.공 합동 서해기동훈련 돌입‥5일~9일까지

지난달말에 실시된 한미연합훈련에 이어 한국군 단독의 서해 해상기동훈련이 5일부터 시작된다.

 

군 당국은 이번 훈련이 북한의 천안함 공격에 따른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실시되는 한국군 단독 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아시아 최대 상륙함인 독도함(1만4천t) 등 참가 함정들의 출항으로 훈련이 시작되며 전술기동훈련과 대잠수함 추적 훈련, 해상자유공방전, K-9 자주포 사격훈련 등이 예정돼 있다.

 

이에 군 관계자는 “오늘 해상 훈련은 주로 태안반도 격렬비열도 북방 및 남방해상에서 실시되며 자정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북방한계선(NLL)에 인접한 서해 5도 지역에선 K-9 자주포 사격 훈련이 실시된다. 특히 이 관계자는 "해병대가 보유한 K-9 자주포가 서남쪽 방향으로 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는 9일까지 닷새간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공군, 육군, 해병대, 해경의 전력과 병력이 합동으로 참가하며 잠수함 3척을 포함한 함정 29척, 항공기 50여대, 병력 4천500명이 참가한다.

 

해군에선 독도함을 비롯해 4천5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Ⅱ), 1천200t급 및 1천800t급 잠수함, 호위함과 초계함, 유도탄고속함, 고속정 등 함정 29여척과 대잠 헬기(링스), 해상초계기(P3-C) 등이 대잠훈련을 실시한다.

 

공군은 KF-16 전투기 20여대가 참여해 근접 항공지원 임무를 수행한다.

 

육군은 서해안 경계부대가, 해병대는 서북도서에 배치된 부대가 참가해 특수전부대의 침투에 대비한 훈련 등을 실시하게 된다는 것.

 

한편, 훈련일정은 둘째날에는 대잠자유공방전, 해안포 공격 대비 훈련, 적 특수작전부대 침투 대비 훈련이, 셋째날에는 합동 대공사격 훈련과 야간 대잠자유공방전이, 넷째날에는 대함사격 훈련과 적어뢰 탐지대응훈련이 실시된다.

 

마지막 날인 9일에도 잠수함 침투에 대비한 훈련이 이어진다.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