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싱’ 현대차, 인도 ‘300만대’ 판매 돌파
‘고고싱’ 현대차, 인도 ‘300만대’ 판매 돌파
  • 김영덕
  • 승인 2010.08.0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인도공장이 설립 12년 만에 생산 및 판매 300만 대를 돌파했다.

 

현대자동차 인도법인(HMI, Hyundai Motor India Ltd.)은 현지시간으로 4일(수) 오후 첸나이에 위치한 인도 제2공장 의장라인에서 딜러, 협력업체, 현지 기자단 및 법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법인 생산-판매 300만 대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를 갖고, ‘인도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올해 2월 인도의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수출 100만 대를 넘어섰으며, 이번에 내수 판매와 수출을 모두 포함한 생산 및 판매대수에서도 300만 대를 돌파하면서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주목 받는 메이커로 등극했다.

 

인도의 자동차 업체 중 생산 및 판매대수가 300만 대를 넘은 것은 마루티-스즈키에 이어 2번째로, 현대차 인도법인은 2009년 인도시장에서 내수 28만 9,846대, 수출 27만 7대 등 총 55만 9,853대를 판매해 인도법인 출범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2010년에는 상반기에만 전년 동기 대비 19.7% 증가한 30만 7,350대를 판매해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인도법인은 2010년을 기준으로 판매대수 중 40% 이상을 해외로 수출하는 등, 현대차의 글로벌 소형차 생산기지를 담당함과 동시에 인도의 자동차 수출에도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박한우 인도법인장은 이날 행사에서 “오늘의 성과는 인도의 소비자들이 현대차의 제품을 신뢰해 주었기 때문에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현대차의 ‘브랜드’를 더욱 갈고 닦아 나가기 위해 최고의 제품과 기술을 계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생산-판매 300만 대 돌파를 기념해 이 날 기념식에서는 인도 고객들을 위한 ‘트리플 어슈어런스 프로그램(Hyundai Triple Assurance Program)’을 발표했다.

 

5일부터 25일까지 ’i10’ 또는 ‘상트로’를 구매하는 고객이 대상인 이번 프로그램은 ▲토탈 정비 프로그램, ▲자동차 보험 프로그램, ▲보증기간 연장 프로그램 등의 3가지 인도시장의 맞춤형 ‘어슈어런스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는 것.

 

한편,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 첸나이(Chennai)에 위치하고 있는 현대차 인도법인은 자족형 종합 자동차공장으로 약 220만㎡(66만평)의 연면적에 30만대 규모의 1공장과 2공장을 합해 총 60만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고 있다.

 

1996년 설립된 현대차 인도법인은 1998년 9월 상트로 양산과 함께 본격적인 인도 공략에 들어갔으며, 현재 1공장에서는 상트로, 엑센트, 쏘나타, i20를, 2공장에서는 i10, 베르나를 생산하고 있다.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