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기업 자산가치,OECD 2위
한국 공기업 자산가치,OECD 2위
  • 김영덕
  • 승인 2010.08.0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가치 높지만 경제기여도는 낮아
우리나라 공기업의 자산가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인 것으로 6일 나타났다.

한국조세연구원이 발간한 공공기관 동향에 따르면 2008년 말 기준으로 OECD 회원국 중 공기업 부문의 자산 가치가 가장 높은 국가는 일본(2190억달러)이었으며 우리나라가 1510억달러, 프랑스가 1160억달러, 이탈리아가 1130억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미국의 공기업 자산가치는 134억달러, 영국은 281억달러에 불과했다. 국가 정책상 공기업에 많은 자본을 투입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공기업 가운데 정부가 과반수 지분을 소유한 상장기관은 우리나라가 8개를 보유해 OECD 회원국 중 가장 많았고 핀란드, 프랑스, 노르웨이, 터키가 각각 3개씩이었다. 미국은 2개였다.

그러나 이들 상장 공기업의 시장가치는 프랑스가 1159억달러로 가장 컸고 노르웨이(632억달러), 일본(357억달러), 우리나라(280억달러) 순이었다. 프랑스 상장 공기업의 가치가 월등한 것은 EDF와 같은 초대형 공기업이 버티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우리나라 공기업의 자산 가치가 높지만 고용 규모나 경제 기여도는 낮은 수준이었다.

고용 규모로는 미국이 110만명으로 1위였으며 프랑스(89만9000명), 영국(39만명), 일본(33만8000명), 이탈리아(28만5000명)가 그 뒤를 이었다. 우리나라 공기업의 고용 규모는 18만4000명에 불과했다.

조세연구원은 "미국 공기업의 경우 우정사업의 고용규모가 크고 최근 제너럴모터스(GM)가 공기업으로 재분류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기업의 자산가치를 비교하면 멕시코가 6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공기업 비중이 GDP의 20%를 넘는 회원국은 체코(24%), 노르웨이(22%), 핀란드(20%) 밖에 없었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대부분의 회원국은 GDP 대비 공기업의 비중이 평균 3%를 밑돌고 있다.
김영덕 rokmc3151@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