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쇠고기 한우 둔갑 못한다"
"수입 쇠고기 한우 둔갑 못한다"
  • 김봄내
  • 승인 2010.08.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부터 '쇠고기 유통이력제' 시행

오는 12월부터 수입산 쇠고기의 반입.이동 경로를 전산 관리하는 ‘유통이력제’가 시행된다.

 

농림수산식품부는 9일 “오는 12월부터 수입 쇠고기 유통이력제를 시행하기 위해 ‘소 및 쇠고기 이력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구제역 등 질병발생 시 소의 이동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방역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소의 출생 등 신고기한을 30일에서 3일로 단축하고 육우의 귀표 부착기한을 출생 뒤 30일에서 7일로 줄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개정안은 쇠고기 수입업자가 수입신고에 앞서 ‘수입유통식별번호신청서’를 수의과학검역원장에게 전자처리 방식으로 제출하고, 수입유통식별번호를 통보받은 수입업자는 수입신고 이전에 수입유통식별번호를 포함한 수입유통식별표를 부착한 뒤 반드시 번호를 신고하도록 규정했다.

 

이와 함께 수입통관 이후 수입 쇠고기를 양도.양수할 때도 쇠고기 수입업자는 3일 이내에, 일정 규모 이상의 식육포장처리업자.식육판매업자.식육부산물판매업자는 5일 이내에 ‘거래내역신고서’를 수의과학검역원장에게 전자처리 방식으로 제출해야 한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소비자들은 구매하려는 수입 쇠고기에 대한 수입유통 이력정보(원산지, 품명, 수출업체명, 수입업체명 및 수입 연월일, 상대국 도축장, 도축. 연월일, 유통기한 등)를 수입쇠고기유통이력관리시스템((www.meatwatch.go.kr)이나 휴대전화(6626)를 통해 즉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