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불황 소주로 달래"…올해 소주 출고량 증가
"최악의 불황 소주로 달래"…올해 소주 출고량 증가
  • 남라다
  • 승인 2012.08.2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주 16억9025만병 출고, 지난해보다 1.15% 늘어

[이지경제=남라다 기자] 소비심리가 위축됐음에도 올 상반기 소주의 출고량이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주류산업협회와 주류업계에 따르면 2012년 상반기 희석식 소주 출고량은 16억9025만 병으로 전년에 비해 1.15% 늘어났다.

 

제품별로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상반기에만 7억9891만병이 팔려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상반기 누계 점유율이 47.3%를 차지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7%포인트 감소한 수준이었다.

 

참이슬에 이어 롯데주류 처음처럼(2억5697만병), 무학의 좋은데이(2억2780만병) 차례였다. 롯데주류는 올해 상반기 누계 점유율 15.2%를 기록, 전년 상반기에 비해 0.5%p 증가한 실적이다. 무학(좋은데이)은 전년대비 1.5% 증가한 13.5% 순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불황으로 소비자들이 맥주 등 다른 주종에 비해 서민적인 이미지가 강한 소주를 더 많이 마신 것 같다"고 말했다.

 

올 상반기 소주 업계에서는 하이트진로의 참이슬이 굳건히 1위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2, 3위 업체의 약진이 돋보였다.

 

한편, 하이트진로를 포함해 대부분 주류 업체들의 시장점유율이 소폭 감소한 반면, 2위 롯데주류의 점유율이 소폭 증가하며 하이트 진로를 추격하고 있다.

 

 


남라다 nrd@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