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롯데에 11-4 대승…승부 원점
두산, 롯데에 11-4 대승…승부 원점
  • 인터넷 뉴스팀
  • 승인 2010.10.0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덕한 결승타 등 3안타…정수빈 쐐기 3점포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적지에서 이틀 연속 울리고 준플레이오프 승부를 최종 5차전으로 몰고 갔다.

 

두산은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0 CJ 마구마구 프로야구 롯데와 준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용덕한의 1타점 결승타와 정수빈의 쐐기 3점홈런, 이종욱의 3타점 2루타 등 장단 16안타를 앞세워 11-4 대승을 낚았다.

 

안방에서 1, 2차전을 내줬던 두산은 원정 3, 4차전을 내리 이겨 준플레이오프 전적 2승2패로 균형을 맞췄다.

 

두산은 최종 5차전에서 지난해 롯데와 준플레이오프 때 개막전 패배 후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 티켓을 따냈던 역전 드라마 재현을 노린다.

 

반면 롯데는 2연승 후 2연패에 빠져 5차전에 마지막 희망을 걸어야 할 처지가 됐다. 특히 롯데는 포스트시즌 사직구장 8연패를 포함해 홈구장 11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1999년 삼성과 플레이오프 5차전을 이긴 이후 포스트시즌에서 홈 승리가 없다.

롯데는 이날 세 차례 만루 기회를 무산시키며 잔루 17개로 포스트시즌 잔루 최고 기록(종전 16개)을 세우는 불명예를 안았다.

 

두산과 롯데는 하루를 쉬고 5일 오후 6시 장소를 잠실구장으로 옮겨 최종 5차전을 치른다.

 

롯데는 시즌 12승을 수확한 좌완 투수 장원준을 선발로 내세웠고 두산은 9승을 올린 우완 임태훈에게 4차전 특명을 맡겼다.

 

타선에선 장원준에 강했던 최준석과 이성열이 4번과 6번으로 두산의 선발진에 복귀했고 롯데는 카림 가르시아가 6번, 홈런 2개를 때린 전준우가 7번으로 각각 전진 배치됐다.

 

초반 주도권 싸움에서 두산이 기선을 잡았다.

 

1회초 2사 만루에서 이성열이 삼진으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긴 두산은 공수교대 후 롯데 공격 때 무사 만루에서 선발투수 임태훈이 상대 주포 이대호를 3구 삼진, 홍성흔을 병살타로 잡아내 가슴을 쓸어내렸다.

 

1회말 무사 만루의 실점 위기를 잘 넘긴 두산에 기회가 찾아왔다.

 

두산은 2회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손시헌이 희생번트로 2루까지 진루하자 이원석의 좌전 적시타로 불러들여 선취점을 뽑았다.

 

롯데는 2회에도 2사 만루의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손아섭이 2루 땅볼로 물러나는 바람에 또 한번 땅을 쳤다.

 

롯데는 3회 2사 1, 2루에서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고 4회에도 2사 1, 2루에서 상대 2루수 오재원의 그림같은 수비에 공격의 맥이 끊겼다.

 

오재원은 상대 타자 조성환의 안타성 타구를 몸을 던져 역모션으로 잡은 뒤 왼쪽 글러브에 손을 넣지 않고 그대로 송구해 1루 주자 김주찬을 2루에서 잡아내는 호수비를 보여줬다.

 

두산은 4회부터 임태훈을 내리고 1차전 선발이었던 켈빈 히메네스를 마운드에 올리는 초강수를 뒀다.

 

불안한 1-0 리드가 이어지던 5회 김경문 두산 감독의 `최준석 카드'가 빛을 발했다.

 

1, 2차전에서 8타수 무안타에 그쳐 3차전 때 선발에서 빠졌던 최준석은 5회 이원석이 우전안타, 김현수가 볼넷으로 출루해 1사 1, 2루를 만들자 우전 적시타로 2루 주자 이원석을 홈으로 불러들여 2-0을 만들었다.

 

최준석을 4번으로 기용한 김경문 감독의 용병술이 적중했고 롯데 선발투수 장원준은 결국 강판당했다.

 

0-2로 끌려가던 롯데가 5회말 반격했다.

 

롯데는 이대호의 볼넷, 홍성흔의 중전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가르시아의 중전안타 때 이대호가 3루를 돌아 홈으로 내달렸으나 중견수 이종욱의 빨랫줄 송구에 아웃돼 찬물을 끼얹었다.

 

하지만 계속된 2사 2, 3루에서 강민호의 2타점 적시타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롯데에 일격을 당한 두산이 다시 응수했다.

 

두산은 6회 임재철이 6회 선두타자로 나서 좌전안타를 때렸다. 허리 근육통을 호소한 양의지 대신 3회부터 마스크를 쓴 포수 용덕한이 1사 2루에서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다시 3-2를 만들어 팽팽한 균형을 깼다.

 

반면 롯데는 7회 1사 1, 2루에서 1루 주자 전준우가 두산 포수 용덕한의 견제구에 아웃돼 따라붙을 기회를 날렸다.

 

두산은 2사 2, 3루에서 황재균을 고의사구로 거르며 만루 작전을 폈고 1, 2차전에서 잇달아 홈런을 헌납하며 패전의 멍에를 썼던 마무리 투수 정재훈을 마운드에 올려 승부수를 띄웠다.

 

정재훈은 2사 만루 위기에서 김주찬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1, 2차전에서 잇따라 패전 투수가 됐던 부담감을 떨쳐냈다.

 

롯데는 이날 1회 무사 만루, 2회 2사 만루, 7회 2사 만루 등 세 차례 만루 찬스를 한 번도 살리지 못했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9회 1사 2, 3루에서 고영민 대타로 나선 정수빈이 상대 투수 임경완으로부터 오른쪽 펜스를 넘어가는 통쾌한 3점홈런을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프로에 데뷔한 정수빈의 포스트시즌 첫 홈런.

 

두산은 6-2로 달아난 2사 만루에서 이원석의 볼넷 밀어내기와 이종욱의 3타점 2루타, 오재원의 1타점 안타 등으로 5점을 보태 롯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롯데는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2점 만회에 그쳤다.

 

7회 2사부터 등판한 두산의 불펜 투수 정재훈은 1⅔이닝 동안 3안타를 맞고 2실점했지만 승리의 디딤돌을 놨다.

 

타선에선 결승타 등 4타수 3안타 1타점을 올린 용덕한, 5타수 4안타, 3타점의 맹타를 휘두른 이종욱, 쐐기 3점포 주인공인 정수빈이 두산의 공격을 주도했다.

 

용덕한은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뽑혀 상금 100만원과 100만원 짜리 호텔 숙박권을 받았다.

 

한편 이날 사직구장의 2만8천500석이 가득차면서 포스트시즌 14경기 연속 매진 행진을 이어갔다. (부산=연합뉴스)


인터넷 뉴스팀 webmaster@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