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윤 위원장, 기술금융 정착 강조
신제윤 위원장, 기술금융 정착 강조
  • 김수환 기자
  • 승인 2014.10.0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기업 등 기술금융실적 우수지점 격려 방문
▲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7일 경기도 시흥 스마트허브에 위치한 신한은행 시화중앙금융센터와 기업은행 서시화지점에 방문해 기술금융 업무에 관한 애로사항을 듣고 은행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지경제=김수환 기자] 기술금융은 중소기업, 은행, 국가경제에 모두 혜택이 주어지는 1석 3조의 금융이다. 앞으로 따라서 기술금융이 영속적인 업무관행으로 정착되어야 한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7일 기술금융 활성화 추진 100일을 맞아 경기도 시흥 스마트허브에 위치한 신한은행 시화중앙금융센터와 기업은행 서시화지점에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내 18개 은행은 지난 6월30일 국내 18개 은행과 기술신용보증기금 및 정책금융공사가와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기술신용정보 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신용평가에 따른 대출을 시작했다.

이날 신 위원장은 기술금융 우수사례 및 기술금융 취급에 따른 애로과 건의사항 등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향후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신 위원장은 우수지점 직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최근 100일간 기업의 기술력에 기반한 자금 공급이 본격화되는 등 금융기관들의 영업방식에 의미 있는 변화가 있었다”며 “직원들이 사명감을 갖고 업무에 매진해주었기 때문”이라고 격려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기술금융 혁신평가를 통해 기술금융 실적이 우수한 은행에게 정책금융지원 등 인센티브를 적극 부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신 위원장은 “3년간 기술신용평가정보를 축적하면 은행 자체 기술신용평가가 가능해져 기술금융 업무도 보다 수월해질 것”이라며 “기술금융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국가 R&D, 조달 사업 등에 기술신용평가를 활용하는 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수환 기자 ktg@ezy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