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회원 불법 모집 삼성카드 징계
금감원, 회원 불법 모집 삼성카드 징계
  • 김수환 기자
  • 승인 2014.10.2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관주의 제재 조치…임직원 포함 20여명

 
[이지경제=김수환 기자]삼성카드 직원과 모집인들이 신용카드 회원을 불법 모집한 사실이 드러나 금융당국으로부터 무더기 제재를 받았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삼성카드에 대해 신용카드 불법 모집의 책임을 물어 ‘기관주의’의 제재 조치를 내렸다. 또 불법으로 회원을 모집한 모집인 16명에게는 1인당 수백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원회에 건의했다. 관리 책임자 5명 안팎의 삼성카드 임직원에는 경징계 조치했다.

회원 불법 모집과 관련해 회사와 해당 직원이 금융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삼성카드에 대한 종합검사를 실시해 모집인이 회사로부터 받은 수수료를 이용해 연회비의 10%가 넘는 불법 경품을 고객들에게 지급하고, 본인 확인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회원을 모집한 사실을 적발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그동안 불법 모집의 경우 모집인에 대해서만 과태료가 부가됐는데, 이번 제재는 회사와 담당 임직원한테까지 관리 책임을 물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수환 기자 ks@ezy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