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대형유통업체 대표 무더기 출석 요구
서울시의회,대형유통업체 대표 무더기 출석 요구
  • 김봄내
  • 승인 2010.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M 법에 관한 견해 들을 예정

서울시의회 재정경제위원회는 오는 17일로 예정된 서울시 경제진흥본부 행정사무감사에 대형 유통기업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출석요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증인은 이승한 홈플러스그룹 대표이사, 소진세 롯데슈퍼 슈퍼사업본부 대표이사, 최병렬 신세계 이마트부문 대표이사, 허승조 GS리테일 대표이사 등이다.

 

또 재정경재위는 권영규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증인으로, 박은호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서울지부장을 참고인으로 출석 요구했다.

 

재정경제위는 증인들에 최근 SSM 출점 확대의 배경과 ‘서울특별시 유통업 상생협력 및 유통분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에 대한 견해를 들을 예정이다.

 

서울시의회 재정경재위의 민주당 김문수 의원 등은 지난 1일 SSM 출점예고제와 사전 상권영향조사 등의 내용이 담긴 조례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김봄내 kb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