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고객과 함께하는 겨울철 하늘길 열어
대한항공, 고객과 함께하는 겨울철 하늘길 열어
  • 조소현 기자
  • 승인 2016.11.04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조소현 기자 = 매년 10월의 마지막 일요일은 항공사에게 특별한 날이다. 동계 항공편 운항 스케줄이 시작되는 날이기 때문. 항공사들은 매년 2회씩 대대적으로 스케줄을 바꾸는데, 이처럼 항공사들이 하계ㆍ동계 스케줄을 구분해 시행하는 이유는 계절별로 달라지는 수요에 따라 공급을 일부 조정하여 노선 운영의 효율성을 기하기 위함이다.

대한항공 역시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규정에 따라 올해 10월 마지막 일요일인 오는 지난 30일부터 2015년 3월 마지막 토요일인 3월 25일까지를 ‘동계 스케줄’ 운영기간으로 정하고 새로운 운항 스케줄을 시작했다.

이번 대한항공 동계 스케줄의 가장 큰 특징은 델리 신규취항이다. 또 동남아 및 대양주 등 동계 선호 여행지의 공급 증대와 더불어 주요 노선에 신기재가 추가적으로 투입되어 승객들의 편의성이 늘었다.

뭄바이에 이어 델리 노선까지 대한항공과 함께.

대한항공은 오는 12월 1일부터 인도 북부 무역·상업의 중심지인 델리에 신규 취항한다.

이번에 대한항공이 신규 취항하는 인천~델리 노선에는 화목금토일 주5회 정기편을 운항한다. 출발편(KE481)은 오후 12시 45분 인천 국제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 20분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에 도착하며, 복편(KE482)은 오후 7시 40분 델리를 출발해 다음날 오전 5시 50분 인천에 도착한다.

인천~델리 노선에는 프레스티지 슬리퍼 등의 최신 좌석과 최첨단 주문형 오디오비디오시스템(AVOD)이 장착된 218석 규모의 A330-200 이 투입된다. 이로써 대한항공이 인도에 취항하는 노선은 현재 인천~뭄바이 노선에 이어 두 곳으로 늘어난다.

델리는 글로벌 업체들이 다수 진출해 있으며, 간디 기념관과 1차 세계대전 당시 희생된 인도군의 위령탑인 인디아 게이트(India Gate) 등의 다양한 문화 유적도 보유하고 있어 관광수요와 상용수요가 모두 높은 도시이다.

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타지마할이 위치한 아그라, 담홍색 건물로 가득 차 핑크시티로 불리는 자이푸르 등 인근 북인도 대표도시를 여행하는 관광객의 발길도 끊이지 않는다.

겨울철 인기 많은 동남아 및 대양주 노선 확대

대한항공은 하계 기간에 주 9회 운항 중인 인천~발리 노선을 주 2회 늘려 12월부터 주 11회 운항할 예정이다. 또 주 2회 운항 중인 인천~카트만두 노선은 11월부터 주 3회로 1회 증편하여 운항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발리는 연평균 기온 25~30도를 유지하며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다양한 개성의 풀빌라, 풍부한 문화유산과 다양한 체험 거리가 유명하며 특히 신혼 여행객들에게 인기 있는 여행지이다.

카트만두는 인도 및 중국의 티베트와 국경을 공유하는 네팔의 수도답게 힌두교와 불교의 문화양식이 혼재되어 있다. 게다가 겨울철을 맞아 트레킹을 즐기는 여행객들을 위해 다양한 트레킹 코스가 존재한다. 6시간이면 돌아올 수 있는 오스트레일리안 캠프(2200m)코스부터 푼힐전망대(3193m),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4130m)는 물론 순수하게 트레킹만 보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토롱라패스(5416m)와 트레커들의 로망이라는 칼라파타르(5550m)코스까지 그 높이와 코스가 다양하다.

추가로 대한항공은 꾸준한 여행객들의 선호도를 보이고 있는 인천~라스베가스 노선도 기존 주 4회에서 주 5회로 12월부터 증편할 예정이다.

신기재 추가 투입으로 승객 편의성 증대

이와 함께 대한항공은 동계 여행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대양주 및 동남아 주요 노선에 B747-8i와 A380 등 차세대 대형 항공기를 투입한다. 오클랜드 노선에는 기존 261석의 B777기종에서 368석의 B747-8i를, 276석의 A330기종으로 운항하던 시드니와 방콕 노선에는 407석의 A380 기종을 신규 투입하며 서비스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

대한항공의 B747-8i 기종은 보잉 스카이 인테리어(Boeing Sky Interior)를 장착해 유선형 디자인의 천장 및 선반을 비롯해 넉넉하고 편안한 공간과 느낌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완벽한 프라이버시와 품격있는 서비스가 제공되는 퍼스트 클래스용 코스모 스위트 2.0좌석과 프레스티지 클래스용 프레스티지 스위트 좌석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A380 기종은 이코노미 클래스의 경우 좌석간 간격이 86.3cm(34인치)로 다리를 뻗을 수 있는 앞뒤 간 간격이 넓게 확보 되어 승객들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퍼스트 및 프레스티지 클래스 승객을 위한 프리미엄 휴식 공간인 ‘셀레스티얼 바’와 기내 면세품 전시공간을 통해 승객들에게 특별한 즐거움과 편안함을 선사한다.


조소현 기자 jo@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