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권 싸움에 불똥 떨어진 광주신세계
[기자수첩] 대권 싸움에 불똥 떨어진 광주신세계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7.02.21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권 기자

[이지경제] 김창권 기자 = 최근 광주시에서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대립각을 세우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다른 정치적 각이 아닌 광주신세계 복합시설 건립을 놓고 찬반의견이 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시와 광주신세계 등에 따르면 이마트가 있는 광주 서구 화정동에 연면적 21만3500여㎡(6만 4600여평)의 복합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 시설은 지하 2층 지상 19층 규모로 지하 2층~지상 6층은 백화점, 지상 7층~19층은 200실 이상 규모의 특급호텔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 같은 계획은 당초 윤장현 광주시장의 제안으로 2년전 협약을 체결해 추진되는 사업이었다. 이에 광주신세계는 지난 1일 광주시에 지구단위계획을 신청한 바 있다. 광주시도 현재 부서의견 청취와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과정을 거쳐 타당성 여부를 검토한 후 연내에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광주신세계의 이 같은 계획에 대해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지난 20일 지역경제뿐 아니라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신축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윤 시장에게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신세계 복합쇼핑몰이 입점하게 되면 지역상권 매출 급락과 일자리 감소 등을 이유로 복합시설 반대 입장을 보였다.

여기에 대권주자로 꼽히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 등도 소상공인들의 생계를 위해 광주신세계 복합시설 허가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비쳐 반대 입장에 힘을 실어줬다.

반면 국민의당은 광주시와 가진 정책협의회에서 허가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권은희 국민의당 시당위원장은 “시당에서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고, 장병완 산업통상자원위원장도 “중소기업 지원과 청년일자리 창출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허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광주시 측은 “신세계에서 신청한 특급호텔을 포함한 복합시설 지구단위 계획은 국제행사 유치 등 지역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라면서도 “다만 행정에서는 시민들의 교통 불편이나 주변 상권에 미치는 영향 등을 다각적으로 살펴야 하고 주민의견 청취 등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승인여부 결정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결국 광주시는 광주지역 발전을 위해 신세계와 함께 복합시설을 추진해 왔지만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인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광주시와 신세계만을 탓할 순 없을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기업입장에서는 복합시설을 신축하게 되면 많은 수요 창출이 일어나 사업성 측면에서는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반대로 소상공인 입장에서는 기존 수요자들을 뺏기게 돼 반대할 수도 있다.

이들 입장에서는 생존이 달린 문제일수도 있고, 경영성과를 위해 필요한 사업일 수도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조기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호남 민심을 얻기 위해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남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이야기 할 때 이를 이용해 정치적으로 대립한다는 것은 너무도 아이러니 하게 보이는 이유다. 지역발전과 소상공인 보호를 핑계로 정치권에서 무의미한 시간을 보낼 것이 아니라 빠른 결정으로 갈등의 폭을 줄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치가 가진 힘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김창권 기자 fiance26@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