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ving economy 생활경제
소비자원, 오이·당근 등 신선식품 가격 하락…양파·감자 등은 지난달 대비 큰폭으로 상승

[이지경제] 김창권 기자 =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2월 주요 생필품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전월에 비해 무·당근·오이·호박 등 일부 신선식품 가격이 하락했고 13일 밝혔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하락한 상위 10개 품목은 신선식품과 일반공산품이 각각 4개, 가공식품이 2개였다. 먼저 신선식품은 무(-11.0%), 당근(-9.9%), 오이(-9.7%), 호박(-4.9%) 등이 하락세를 보였다. 가공식품 가운데는 혼합조미료(-6.5%), 씨리얼(-5.1%) 등이, 일반공산품은 베이비로션(-8.2%), 키친타월(-7.1%), 섬유유연제(-5.4%), 일반린스(-4.9%)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무·혼합조미료 등 3개 품목 가격이 다른 업태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했다. SSM에서는 키친타월이, 전통시장에서는 베이비로션·오이 등 6개 품목이 상대적으로 싼 것으로 조사됐다.

전월 대비 가격이 많이 상승한 상위 10개 품목 중 4개는 신선식품이었으며, 가공식품과 일반공산품이 각각 3개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양파(21.1%), 갈치(17.6%), 감자(9.2%), 고등어(9.2%) 등 신선식품과, 부침가루(13.6%), 크래커(9.0%), 당면(7.9%) 등 가공식품의 가격이 올랐고, 세정제(22.3%), 섬유탈취제(19.6%), 손세정제(9.6%) 등의 일반공산품도 가격이 상승했다.

업태별로는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갈치·고등어 등 4개 품목이 다른 업태보다 높았고, 대형마트에서는 감자 등 2개 품목이, SSM에서는 양파 등 2개 품목이, 전통시장에서는 세정제 등 2개 품목이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가격 상승·하락률 상위 10개 품목을 전년 동월(16년 2월)과 비교해 보면, 무(41.3%), 계란(23.7%), 돼지고기(16.1%), 쇠고기(14.3%), 벌꿀(23.7%), 된장(20.5%) 등의 가격은 상승했고, 베이비로션(-18.7%), 일반샴푸(-18.3%), 린스(-17.1%), 바디워시(-12.8%), 초콜릿(-8.7%), 밀가루(-7.6%) 등의 가격은 하락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1+1 행사) 등을 확인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김창권 기자  fiance26@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이지쇼핑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