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
500대 기업 중 39곳, 영업익으로 이자도 못 갚아
자료=CEO스코어

[이지경제] 이한림 기자 = 500대 기업 중 39곳이 지난해 벌어들인 영업이익으로 이자조차 갚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기업과 금융사를 제외한 357개사의 이자보상배율을 조사한 결과, 1 미만인 기업이 10.9%인 39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자보상배율이란 기업의 채무상환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값이다. 1보다 작을 경우 벌어들인 돈으로 이자조차 갚지 못한다는 의미다.

이자보상배율이 통상 1 미만이면 잠재적 부실기업으로 보고 3년 연속 1 미만을 기록하면 '좀비기업'으로 간주한다. 영업손실을 내게 되면 이자보상배율이 마이너스(-)로 나타난다.

지난 3년 간 연속으로 마이너스 이자보상배율을 기록한 대우조선해양, 한진중공업, STX조선해양, STX 중공업 등이 포함되며 조선‧기계‧설비업종이 4개사로 가장 많았다.

건설 및 건자재(한화건설, 두산건설), 철강(영풍, 동부제철), 에너지(동두천 드림파워, 대성산업), 운송(현대상선), 상사(STX), 식음료(CJ푸드빌), 생활용품(LS네트웍스) 업종도 좀비기업의 꼬리표를 떼지 못했다.

반면 IT전기전자업종의 이자보상배율은 21.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자동차·부품(15.3), 석유화학(12.3), 서비스(12.1) 등 순이었다.

기업별로는 유한킴벌리(228만8880)가 가장 높았다. 이어 동서석유화학(15만8844), 폴리미래(5만3825), 지멘스(5만3576), 동우화인켐(5만94), 동서식품(1만9169) 순이었다.

박주근 CEO스코어 대표는 “2년 전과 비교할 때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은 40.9%(27개사)나 줄고 평균 이자보상배율도 4.6에서 2.7p 급등했다”며 “이는 기업 경영이 호전됐음을 의미하나 신사업 진출 등 적극적인 투자를 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이자보상배율이 올라갔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한림 기자  lhl@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