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
11번가, 영창 공식인증 중고 피아노 온라인 단독 판매
사진=11번가

[이지경제] 박효영 기자 = SK플래닛 ‘11번가’가 공인 중고 피아노를 단독으로 판매한다.

11번가는 영창뮤직이 공식 인증한 중고 피아노를 온라인 단독으로 오는 22일부터 한 달간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11번가는 영창뮤직의 중고 피아노 브랜드 ‘Y-POP’에서 공급하는 10여개 제품을 최대 35% 할인된 105만~160만원의 가격에 판매한다.

영창뮤직이 지난해 출범한 Y-POP은 매입부터 수리 및 판매까지 진행하는 프리미엄 중고브랜드다.

Y-POP은 판매 전 피아노 외부 색상 및 형태를 점검하고, 수리가 필요할 경우 메뉴얼에 따라 전문가가 수리에 나선다. 또 제품 구매 후 1년 간 품질을 보증하는 프리미엄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11번가의 최근 3개월 간 중고악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90% 증가했다. 또 피아노 시장에서 거래되는 피아노 약 70%는 중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치훈 11번가 레저유닛장은 “온라인에서 악기를 구매하는 고객이 늘고 있어 영창뮤직의 공식인증 중고 피아노를 온라인 단독으로 판매하게 됐다”며 “앞으로 영창뮤직과의 협업으로 차별화된 제품을 합리적 가격에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효영 기자  edunalist@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