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출자주식 배당금 1.5조…전년비 27.4% '껑충'
정부 출자주식 배당금 1.5조…전년비 27.4% '껑충'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7.05.1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올해 정부가 주식출자로 1조5562억원의 배당금을 받는다.

19일 기획재정부(이하 기재부)에 따르면 정부 출자기관 36개 중 당기순손실 발생 기관 등 13개 기관을 제외한 23개 기관에 대한 올해 배당금이 주주총회 등의 승인을 거쳐 1조5562억원으로 확정됐다. 지난해(1조2213억원)보다 27.4% 증가한 규모다.

가스공사, 관광공사, 석유공사, 철도공사, 산업은행, 석탄공사, 수자원공사, 수출입은행, 광물자원공사, 방송광고진흥공사 등 10개 기관은 당기순손실이 발생했다. 서울신문사, 여수광양항만공사, 공항철도는 이월결손보전기관으로 분류됐다.

현재까지 21개 기관의 배당금 1조5541억원을 수납 완료했고 한국방송공사(20억원), 한국교육방송공사(6000만원)는 올 하반기 국회 결산승인을 거쳐 국고에 수납될 예정이다.

올해 평균 배당성향은 31.89%로 전년(30.25%) 대비 1.64%포인트 증가했다. 소관·회계별로는 기재부 소관 일반회계에 7888억원, 주무부처 소관 특별회계·기금에 7674억원이 세외수입으로 수납 확정됐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