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한화손보·흥국화재, 불공정 모집으로 설계사 업무정지 ‘제재’
삼성화재·한화손보·흥국화재, 불공정 모집으로 설계사 업무정지 ‘제재’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6.19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삼성화재와 한화손해보험, 흥국화재 소속 보험설계사들이 불공정한 보험 모집으로 업무정지 제재를 받았다.

19일 금융감독원 제재공시에 따르면 삼성화재 설계사 4명은 불완전판매행위로 지난 9일 업무정지 30일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이들 설계사들은 지난 2013년 전화를 이용해 보험계약을 모집하면서 공시이율로 부리되는 변동금리상품에 대해 확정적 고정수익이 보장되는 상품으로 사실과 다르게 설명했다.

한화손보와 흥국화재 설계사는 특별이익 제공 금지 위반한 보험업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30일 처분을 받았다.

설계사들은 보험계약의 체결 또는 모집과 관련해 보험계약자나 피보험자를 위해 보험료를 대납하는 등 특별이익을 제공해선 안된다.

한화손보 설계사 4명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장기손해보험 계약 실적 유지를 위해 118명의 보험료 3590만원을 387회에 걸쳐 대신 내줬고, 흥국화재 설계사 4명도 170건 계약에 대해 3160만원의 보험료를 대신 납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