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 농업인 특화 보험 출시
NH농협생명, 농업인 특화 보험 출시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6.2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농협생명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NH농협생명은 인수기준을 완화하고 농작업 중 발생빈도가 높은 재해를 더 크게 보장하는 농업인 특화 보험 ‘농사랑 NH 보장보험(무배당)’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보험 상품은 농촌에 많은 고령자를 위해 최대 75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을 책임진다. 1종(실속플랜)의 경우, 인수기준을 완화해 고혈압·당뇨·고지혈증이 있어도 합병증이 없고 일정 조건에 부합한다면 가입할 수 있다.

1종(실속플랜)에 대해서는 감액기관과 감액금액을 확대하는 새로운 방식을 적용했다. 따라서 유병자라도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농사랑NH보장보험(무)’은 농업인들이 자주 당하는 사고에 대해 보장을 강화했다. 농사랑재해골절진단자금은 5대재해골절에 대해, 농사랑재해수술자금은 특정재해손상에대해 2배의 보험금(1회당 20만원)을 지급하는 것.

출시로부터 1년 동안 판매되는 계약에 대한 월납환산초회보험료의 10%를 ‘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에 기부해 농업인 실익 향상에 기여한다. 기부금은 농‧축산물 수요처 발굴, 농산물 소비 촉진, 농촌 발전 연구 지원 등에 쓰이게 된다.

보험료는 1종(실속플랜) 순수보장형으로 20년 월납, 주계약의 경우 40세 남자 4만7660원, 40세 여자 3만5960원이다. 가입금액은 1000만원으로 100세 만기가 보장된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