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갑질왕' 정우현의 성공부터 몰락까지
[카드뉴스] '갑질왕' 정우현의 성공부터 몰락까지
  • 남경민 기자
  • 승인 2017.06.2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프랜차이즈 회장의 갑질과 일탈에 눈살이 찌뿌려진다.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은 지난해 4월 있었던 경비원 폭행 사건부터 치즈 통행세, 보복영업까지 갑질왕이라는 칭호가 어색하지 않은 행태를 보여왔다.

이에 죄없는 가맹점주들은 울고, 소비자들은 분노하고 있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