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ving economy 유통
[카드뉴스] '갑질왕' 정우현의 성공부터 몰락까지
PREV
NEXT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 10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프랜차이즈 회장의 갑질과 일탈에 눈살이 찌뿌려진다.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은 지난해 4월 있었던 경비원 폭행 사건부터 치즈 통행세, 보복영업까지 갑질왕이라는 칭호가 어색하지 않은 행태를 보여왔다.

이에 죄없는 가맹점주들은 울고, 소비자들은 분노하고 있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