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여름철 '침수예방 비상팀' 운영
삼성화재, 여름철 '침수예방 비상팀' 운영
  • 안창현 기자
  • 승인 2017.07.05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화재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삼성화재는 장마철에 빈번한 차량침수사고 피해를 줄이기 위해 ‘침수예방 비상팀’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하천 주차장, 저지대 등 전국 440여곳의 상습 침수지역을 대상으로 순찰을 강화하고 침수위험 차량의 안전지대 견인을 도울 예정이다.

10월까지 운영되는 침수예방 비상팀은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긴급 상황 발생 시, 삼성화재 보험가입 차량을 고객 동의하에 관공서와 공조해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는 업무를 수행한다.

이를 위해 삼성화재 임직원 및 견인 기사, 관공서가 협력하여 위험예상 지역의 현장 실사 및 모의 훈련도 진행했다.

또한 삼성화재는 주변 관공서와 함께 침수예방 활동도 펼치고 있다. 상습 침수지역에 안전 시설물 설치를 요청하고, 배수 불량지역 점검을 건의하는 등 침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석기 삼성화재 애니카서비스팀 팀장은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고객의 안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타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고객 감동을 드릴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