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조직개편으로 글로벌·디지털사업 강화
신한카드, 조직개편으로 글로벌·디지털사업 강화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7.07.0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신한카드는 글로벌 및 디지털 분야를 강화하는 하는 조직 개편을 실시했다.

신한카드는 9일 기존 6부문 18BU(Business Unit) 61팀에서 6부문 1그룹 19BU 65팀 체제로 변경하는 조직개편과 이에 따른 인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취임한 이후 진행된 첫 조직개편으로 의미가 있다.

우선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한 ‘글로벌BU(Business Unit)’를 신설했다. 인도네시아 등 해외법인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글로벌영업추진팀’도 글로벌BU 산하에 뒀다. 기존 신한카드의 글로벌 업무를 담당하던 글로벌사업팀도 신설된 부서로 들어간다.

수익성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도 포함됐다.

할부금융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신성장BU'과 리스, 렌탈 영업을 담당하는 '리스렌탈팀'을 신설하고, 기존 할부영업팀도 신성장BU 산하에 포함된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부문을 강화한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현업 부서, 그룹사 비즈니스 수행 시 의사 결정을 지원하는 BD분석팀, 제휴사 영업을 지원하는 BD마케팅팀, 트렌드 예측, 상품 및 서비스 개발 지원 등을 담당하는 신한트렌드연구소 등으로 전문성을 띈다는 방침이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은 그룹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신한카드 조직 내에 반영하고 미래 수익성 강화 등 신한카드의 중장기 경쟁력 강화 관점에서 실시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2020년 아시아 리딩금융그룹 도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신한카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