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기사 2017.08.30]
시장금리 들썩···7월 주담대 고정금리 일제히 상승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도 들썩이고 있다.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주요 시중은행의 고정금리(혼합형)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은 0.04~0.08%포인트 상승했다.

고정금리 주담대 금리의 기준이 되는 금융채 5년물 금리가 이달 들어 0.07%포인트 상승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는 1년 넘게 그대로이지만 시장금리 상승이 조달 비용 증가를 불러와 대출금리를 끌어올리고 있는 셈이다.

고정금리 주담대는 금융채 5년물의 움직임을 매일 또는 일주일에 한번씩 반영해 조정한다.

금리 상승폭은 KB국민은행이 0.08%포인트로 가장 컸다. 6월 말 3.24~4.44%에서 7월 현재 3.32~4.52%로 뛰었다.

NH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은 각각 3.24~4.38%에서 3.31~4.45%, 3.15~4.26%에서 3.22~4.33%로 0.07%포인트 인상됐다.

같은 기간 KEB하나은행은 3.42~4.64%에서 3.46~4.68%로 0.04%포인트 올랐다.

1분기 가계대출이 크게 증가한 우리은행은 시장금리보다는 가계대출 리스크가 대출금리를 결정했다. 가계대출 부실에 대비해 지난 5월 0.22%포인트 크게 인상했고 대출 증가세가 완만하자 6월에는 0.19%포인트, 이달에도 0.13%포인트 내렸다.

변동금리 주담대는 지난달 0.01%포인트 상승했다.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신규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금리가 다섯달 만에 올랐기 때문이다. 코픽스는 한달에 한번, 매달 15일께 조정되기 때문에 지난달 16일 이후 변화는 없었다.

이에 따라 변동금리 주담대와 고정금리 상품간 금리 차이는 이달 들어 전보다 벌어졌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하반기 미국 금리 추가 인상을 감안해 상반기에 미리 채권을 시장에 쏟아냈다"며 "은행들이 금융채를 많이 발행하다보니 가격은 싸지고 금리는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 인상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기대가 있어 장기물 중심으로 금리가 더 오르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 가계대출 관리 강화로 당분간 대출금리는 전반적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 초 주춤했던 은행권 가계부채는 이사철 수요 등으로 5~6월 연속 증가폭이 6조원대에 달했다. 대출 증가세가 이어지면 은행은 금리를 올리거나 한도를 줄이는 방식으로 부실에 대비한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룡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