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분류기사 2017.08.30]
내일부터 전국 주요 상권 '문 열고 냉방 영업' 점검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남경민 기자 = 정부가 최근 폭염이 지속되면서 전력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문을 열고 냉방 영업을 하는 업체에 대해 일제 점검에 착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대표적 에너지 낭비 사례로 꼽히는 '문 열고 냉방영업' 실태점검을 전국 주요 상권에서 일제히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최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14일 오후 3시 기준, 최대 전력 수요가 8321만에 달하기도 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7477만) 대비 11.3% 증가한 수치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문 열고 냉방영업'은 문을 닫고 냉방하는 경우보다 최대 3~4배 전력소비가 증가한다.

서울 명동과 강남역, 홍익대 인근 등과 부산 서면, 남포등 인근 등 전국 18개 상권에서 진행되는 이번 실태점검에는 산업부, 자치단체, 시민단체, 한국에너지공단 등 총 305명의 점검인원이 투입된다.

18개 상권 이외 지역에서도 자치단체별 자체 계도계획 수립을 통해 상시적인 점검 및 홍보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업소가 문을 열고 냉방영업을 하면 위반 횟수에 따라 과태료가 최대 300만원까지 부과될 수 있다. 처음 적발되면 경고 조치만 받지만 이후에는 50만 원, 2회 100만 원, 3회 200만 원, 4회 이상 적발 되면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남경민 기자  nkm@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경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