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동부화재, 내달부터 자동차보험료 인하
사진=동부화재

[이지경제] 안창현 기자 = 동부화재가 자동차보험료 인하 행렬에 동참한다.

동부화재(대표이사 김정남)는 다음달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자가용 차량에 대해 1.0%(개인용 0.8%, 업무용 1.3%)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동부화재에 따르면 5월 누계기준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7.5%를 기록했다. 작년 동기 대비 5.6%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손해율은 자동차보험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을 일컫는데 통상 78% 내외를 적정 손해율로 본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추진한 외제차량 렌트비 현실화, 경미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과 같은 제도개선 효과와 올해 들어 폭설, 폭우 등의 자연재해가 적었고, 운전습관연계보험, 자녀할인, 주행거리 특약 등 우량고객 중심의 판매 확대 등에 힘입어 손해율이 개선됐다”고 전했다.

손해보험업계는 삼성화재를 시작으로 메리츠화재, 한화손해보험 등이 자동차보험료를 인하했다.

안창현 기자  isangahn@ezyeconomy.com

<저작권자 © 이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창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